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어린이보호구역 중 교통사고 많은 곳은?
전원유치원·한라초·삼화초·월랑초 4곳
행정안전부 점검 실시해 개선 방안 마련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2. 11:56: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어린이보호구역 4개소가 '교통사고 다발구역'으로 지정돼 집중 관리를 받게됐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어린이보호구역 1만6765개소 가운데 42개소를 교통사고 다발구역으로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42개소 가운데 제주는 4개소가 포함됐는데, 제주시 이도2동 전원유치원과 제주시 연동 한라초등학교, 제주시 화북1동 삼화초등학교, 제주시 노형동 월랑초등학교 인근이다. 이 곳에서는 2018년 한 해 동안 각각 2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2명이 부상을 입었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26일까지 지정된 어린이보호구역을 대상으로 교육부와 경찰청, 지차체 등과 함께 합동 점검에 나선다. 점검은 교통안전시설 진단, 주변 환경요인 점검 등 사고 원인을 분석해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 도출하기 위함이다.

 한편 지난해 전국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435건이며, 보행 중 사고가 377건(87%)으로 가장 많았다.

사회 주요기사
119생활안전구조 매년 꾸준히 증가 "주민이 주인이다… 이장은 사퇴하라"
"'전 남편 살인 사건' 고유정 엄중 처벌하라" 제주한라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진료평가 1등급
제주서 바다에 빠진 만취 40대 남성 구조 누웨모루에 경찰관 100명 뜬 이유는?
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제주 올 가을 평년기온↑… 태풍 1개 영향 내국인 여성에 맥주병 내리친 중국인 징역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