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최근 3년간 벌집제거 '4012건'
62%가 7~9월 집중… 단독주택 가장 많아
제주소방본부, '벌 쏘임 사고'에 주의 당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2. 12:41: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벌집제거 신고가 여름철에 집중되면서 '벌 쏘임 사고'에 대한 위험도 커지고 있다.

 22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도내 벌집제거 출동 건수는 2016년 1314건, 2017년 1232건, 2018년 1466건으로 최근 3년간 총 4012건이다. 특히 여름철인 7월~9월에 출동하는 경우가 2528건(62%)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벌집제거 출동장소는 단독주택이 32.2%(1292건)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연구시설 719건(17.9%), 공동주택 298건(7.4%) 등의 순이었다.

 이에 따라 제주소방본부는 벌 쏘임 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말벌은 꿀벌보다 적게는 70배, 많게는 500배의 독을 갖고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소방본부 관계자는 "말벌은 시각보다 후각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샴푸나 화장품, 향수 등의 냄새로 인해 자칫 공격을 받을 수 있다"며 "벌에 쏘였을 떄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벌침을 제거할 때는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쏘인 부위를 긁어 제거하고, 흐르는 물에 피부를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119생활안전구조 매년 꾸준히 증가 "주민이 주인이다… 이장은 사퇴하라"
"'전 남편 살인 사건' 고유정 엄중 처벌하라" 제주한라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진료평가 1등급
제주서 바다에 빠진 만취 40대 남성 구조 누웨모루에 경찰관 100명 뜬 이유는?
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제주 올 가을 평년기온↑… 태풍 1개 영향 내국인 여성에 맥주병 내리친 중국인 징역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