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최근 3년간 벌집제거 '4012건'
62%가 7~9월 집중… 단독주택 가장 많아
제주소방본부, '벌 쏘임 사고'에 주의 당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2. 12:41: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벌집제거 신고가 여름철에 집중되면서 '벌 쏘임 사고'에 대한 위험도 커지고 있다.

 22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도내 벌집제거 출동 건수는 2016년 1314건, 2017년 1232건, 2018년 1466건으로 최근 3년간 총 4012건이다. 특히 여름철인 7월~9월에 출동하는 경우가 2528건(62%)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벌집제거 출동장소는 단독주택이 32.2%(1292건)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연구시설 719건(17.9%), 공동주택 298건(7.4%) 등의 순이었다.

 이에 따라 제주소방본부는 벌 쏘임 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말벌은 꿀벌보다 적게는 70배, 많게는 500배의 독을 갖고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소방본부 관계자는 "말벌은 시각보다 후각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샴푸나 화장품, 향수 등의 냄새로 인해 자칫 공격을 받을 수 있다"며 "벌에 쏘였을 떄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벌침을 제거할 때는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쏘인 부위를 긁어 제거하고, 흐르는 물에 피부를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단독] 제주 브루셀라 의심 소 발견 17년만에 처… 제주서 외국인 폭행해 시력 잃게 한 50대 실형
제주서 괭생이모자반 피해 운항하던 어선 전복 4·3에 아버지 잃은 소년, 남은 가족 살리려 전…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 "제주 제2공항 건설계획 하루빨리 철회하라"
10년간 제주 여름장마 평균 6월20일 시작 서귀포시 예래천 액비 유출…골프장 관리자 입…
제주 카니발 사건 폭행 운전자 실형 법정구속 제주해상서 브라이드 고래 사체 발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