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 '서부중학교' 토지매입 난항
제주도교육청 중앙투자심사 의견 반영
외도동 방향으로 280m 이동 부지 변경
지난주 5필지 토지주와 협의 절차 돌입
2020→2022년 개교 다시 연기 가능성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7.22. 13:10: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외도동에 설립할 예정인 가칭 '서부중학교' 예정 부지를 매입하기 위한 협의에 들어갔지만 토지주와 교육청 간 토지가격에 대한 의견 차가 커 개교시기가 다시 늦춰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제16대 이석문 교육감 공약인 가칭 서부중학교 설립과 관련해 중앙투자심사 승인 이후의 추진 경과를 7월 22일 발표했다.

 가칭 서부중학교 설립 계획은 2018년 9월 5일 열린 수시 1차 중앙투자심사에서 '외도동 인접지로 학교 위치 변경'이라는 부대의견이 달린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이에 도교육청은 중앙투자심사 의견을 반영해 외도동 방향으로 약 280m 이동해 위치를 변경하고, 올해 4월 제주특별자치도 교육환경보호위원회에서 교육환경평가서 승인을 마친 후 설립 예정지를 확정했다.

 이에 제주도교육청은 지난주부터 해당 부지에 포함된 5필지의 토지주들과 토지 매입을 의한 협의에 돌입했지만 토지가격을 놓고 의견을 좁히지 못해 협상이 진척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당초 2020년 개교하려다 올해 초에는 2022년으로 늦춰진 데 이어 다시 이보다 늦춰질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가칭 서부중학교 설립 예정지 전체가 사유지인 만큼 토지 매수 협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토지 매입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개교시기가 늦춰질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가칭 서부중학교는 인근 제주서중학교(특수학급 포함 36학급)보다 1학급 많은 37학급(특수학급 포함) 1080명 규모로 추진 중이다. 향후 개교 시 제주시 서부지역 중학생들의 원거리 통학 불편이 해소되고, 학급당 학생 수가 감축돼 교육 여건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관광대 간호학과 졸업생 전원 간호사 면허… 코로나에 제주대 영상 졸업식… 박사 등 1802명 …
제주대 중앙도서관장에 김소미 교수 제주대 '제대로 한국어 2' 교재 발간
코로나19 확진에 제주교육 당국 긴장 제주반도체 15년째 제주대에 장학금 지원
"읽고 싶은 책, 서점에서 바로 이용하세요" 제주대 교육국제화역량 인증대학 선정
오홍식 제주대교수회장 국교련 상임회장 선출 교육공무직노조 "석식 영양사 근무 시간 늘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