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2윤창호법 한 달… 제주 음주운전 '뚝'
174건 적발… 전년 372건보다 53% 감소
사고 37건→21건·부상 54명→29명 줄어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5. 16:13: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2윤창호법이 시행된 이후 제주에서 음주운전 적발 건수가 대폭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제2윤창호법이 시행된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4일까지 1달간 음주운전을 하다 단속된 운전자는 174명(제주시 74명·서귀포시 32명)이다. 이 가운데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 측정된 운전자는 106명이었으며, 나머지는 면허정지(0.03% 이상)였다.

 제2윤창호법이 시행된 이후 면허취소 수치는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에서 0.08%, 정지는 0.05%에서 0.03%로 강화됐다.

 실제 지난 16일 서귀포시 중문동 색달해수욕장 입구 삼거리에서 관광객이 혈중알코올농도 0.09%의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 적발됐다. 한 달 전에 적발됐더라면 면허정지 수치였지만, 제2윤창호법 시행으로 면허취소 대상이 된 것이다.

 음주운전 단속 기준이 강화되면서 적발건수도 크게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2018년 6월 25일부터 7월 24일) 372명이 적발된 것에 비해 53%나 감소했고, 음주운전 사고도 37건(부상자 54명)에서 21건(29명)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경찰은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당분간 주·야간을 불문하는 단속을 이어갈 계획이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애월읍 창고 지게차서 화재 발생 제주해경, 500t급 신조함정 배치
제주 24일 오후까지 비… 25일 맑음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국회가 제주4·3과 여순사건 해결 나서야" 독거실 위해 자해까지… 제주교도소 '포화'
음주폐해 예방의 달 행사 '같이하는 삶, 가치있는 … 탈의실 몰래 촬영 중국인 유학생 벌금형
성읍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4·3수형생존인 "준 적 없는 좁쌀 때문에" 2차 재심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