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해수욕장서 물놀이 사고 잇따라
24일·25일 세화해수욕장서 연이어 발생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6. 15:35: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5일 오후 6시35분쯤 제주시 구좌읍 세화해수욕장 약 300m 해상에서 조모(49·서울)씨가 표류중인 것을 해경이 발견해 구조했다.

 이날 조씨는 아들이 가지고 놀던 튜브가 바람에 떠밀려 나가자 이를 잡기 위해 해수욕장 외곽으로 나갔다 표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4일 낮 12시12분쯤에도 같은 해수욕장에서 7살 남자아이가 튜브를 탄 채로 외해로 떠밀려가는 것을 해경이 발견, 수상오토바이를 이용해 구조한 바 있다.

 해경 관계자는 "물놀이 시에는 구명조끼를 착용해 안전하게 즐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25일부터 다음달까지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 '관심'단계를 발령했다.

사회 주요기사
외국인 여성 불법고용 주점 부부 징역형 부종휴·꼬마탐험대 걷던 길, 다시 걷다
오름 올랐던 당신, 쓰레기는 어떻게? 사고 원인 밝힐 대성호 선미 이르면 내일 제주 도착
빵집 출입문 대신 열다 할머니 숨지게 한 30대 기소… 대성호 사고 수색 사흘째 실종자 발견 없어
대성호 선미 인양 시작부터 난관 스쿨존 내 교통사고 운전자 인식개선 '절실'
아동학대 예방 집중 추진 기간 운영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 존중·선택 환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