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대서 열흘새 강아지 17마리 발견… 유기?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9. 17:47: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달 제주대학교 캠퍼스에서 발견된 강아지. 사진=제주동물친구들 제공

제주대학교에서 유기된 것으로 보이는 강아지가 잇따라 발견돼 도내 동물단체가 진상파악을 요구하고 있다.

 29일 동물보호단체인 '제주동물친구들'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대학교 대학원생인 A씨는 캠퍼를 걷다 도로 위에 있는 강아지 두 마리를 발견했다. 이빨이 막 나기 시작한 새끼 강아지가 도로 위에 있는 것이 위험하다고 판단한 A씨는 강아지들을 집으로 데려와 직접 입양처를 물색해 입양을 보냈다.

 문제는 이틀 뒤에도 같은 장소에서 또 다른 강아지 3마리가 발견했다는 점이다. 몸집 크기와 털색깔이 조금 다른 강아지들이었고, 역시 도로 위에 놓여져 있었는데, 한 마리는 머리에 피를 흘린 자국이 남아있었다. 다행히 이 강아지들 역시 입양 의사를 내비친 가정에 보내졌다.

 이 밖에도 A씨가 강아지를 발견한 열흘쯤 뒤에도 제주대학교 캠퍼스 안에서 12마리의 강아지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제주동물친구들은 누군가 의도적으로 강아지를 유기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단기간에 같은 장소에서 여러마리의 강아지가 발견됐다는 점 때문이다.

 제주동물친구들 관계자는 "유기라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지만 여러정황상 누군가 의도적으로 강아지를 버렸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고 있다"며 "동물 유기는 엄연히 동물보호법 위반을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는 범죄이다. 행정이나 경찰은 이 의혹을 풀기 위한 적극적인 자세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