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대서 열흘새 강아지 17마리 발견… 유기?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9. 17:47: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달 제주대학교 캠퍼스에서 발견된 강아지. 사진=제주동물친구들 제공

제주대학교에서 유기된 것으로 보이는 강아지가 잇따라 발견돼 도내 동물단체가 진상파악을 요구하고 있다.

 29일 동물보호단체인 '제주동물친구들'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대학교 대학원생인 A씨는 캠퍼를 걷다 도로 위에 있는 강아지 두 마리를 발견했다. 이빨이 막 나기 시작한 새끼 강아지가 도로 위에 있는 것이 위험하다고 판단한 A씨는 강아지들을 집으로 데려와 직접 입양처를 물색해 입양을 보냈다.

 문제는 이틀 뒤에도 같은 장소에서 또 다른 강아지 3마리가 발견했다는 점이다. 몸집 크기와 털색깔이 조금 다른 강아지들이었고, 역시 도로 위에 놓여져 있었는데, 한 마리는 머리에 피를 흘린 자국이 남아있었다. 다행히 이 강아지들 역시 입양 의사를 내비친 가정에 보내졌다.

 이 밖에도 A씨가 강아지를 발견한 열흘쯤 뒤에도 제주대학교 캠퍼스 안에서 12마리의 강아지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제주동물친구들은 누군가 의도적으로 강아지를 유기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단기간에 같은 장소에서 여러마리의 강아지가 발견됐다는 점 때문이다.

 제주동물친구들 관계자는 "유기라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지만 여러정황상 누군가 의도적으로 강아지를 버렸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고 있다"며 "동물 유기는 엄연히 동물보호법 위반을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는 범죄이다. 행정이나 경찰은 이 의혹을 풀기 위한 적극적인 자세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해군기지 반대 글 삭제 정당 판결 모순" 제주지역 올해 첫 온열환자 발생 건강관리 '주…
[단독]브루셀라 청정지역 제주 의심 소 발견 '… 제주서 외국인 폭행해 시력 잃게 한 50대 실형
제주서 괭생이모자반 피해 운항하던 어선 전복 4·3에 아버지 잃은 소년, 남은 가족 살리려 전…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 "제주 제2공항 건설계획 하루빨리 철회하라"
10년간 제주 여름장마 평균 6월20일 시작 서귀포시 예래천 액비 유출…골프장 관리자 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