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칼부림 中불체자 엿새 만에 자수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30. 15:39: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중국인 불법체류자끼리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본보 30일자 4면)한 가운데 피의자가 엿새 만에 자수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30일 중국인 불법체류자 A(51)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전 5시50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농장에서 함께 일하던 또다른 중국인 불법체류자 B(50대)씨와 말다툼 중 흉기를 5차례 휘두른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은 뒤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추적에 나서던 중 A씨와 연락을 주고 받는 중국인 지인을 찾아냈다. 이어 이 지인을 통해 중국SNS인 위챗으로 피해자가 살아있음을 알리는 등 자수를 권유, 이날 오후 2시쯤 서귀포경찰서 대정파출소에 모습을 드러낸 A씨를 검거했다.

 한편 제주경찰은 외국인 범죄가 잇따르자 31일 '외국인 범죄 관련 종합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

사회 주요기사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