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민주당 현장 최고위서 관광업계 한일 갈등 우려 표출
7일 민주당 현장 최고위에 업계 관계자들 참석
"지자체 민간교류 금지 한국관광에도 도움 안돼"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8.07. 17:37: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관광업계 관계자와 함께 한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회의에서 최근 한일 간 갈등이 관광업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은 7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날 현장 최고위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한일 갈등이 국내 관광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은 "장관을 비롯해 대표도 휴가를 못 갔고 문재인 대통령도 현안이 많아 휴가를 안 간다 했는데 대통령이 어느 관광지를 가게 되면 그게 히스토리가 되어서 관광자원이 되는 것"며 "대통령이 휴가를 안 가니 국내 관광이 더 안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참석한 모든 분들이 늦게라도 (국내) 관광지를 한 번 들러주는 것만 해도 관광지에 대한 히스토리가 된다"고 지적했다.

오창희 한국여행자협회 회장은 "국민이 자발적으로 일본 여행을 가지 않는 것에 대해 여행업계도 아무런 이의가 없다"며 "하지만 일부 지자체에서 민간 교류를 금지하고 있는데, 정치외교적 문제에 민간교류까지 막는 부분에 대해서는 자제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내 관광 활성화를 외치지만 (동남아 등과 비교해) 가격 경쟁력에 문제가 있어 국내에서 돈을 많이 안 들이고 여행 갈 수 있는지도 생각해봐야 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의 관심을 촉구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美, 사드 재배치 없어… 지상병참선… “45개월간 장고… 든든한 제주 미래 위해 결심…
구자헌 "제주과학기술원 설립" 제주 신천지 신도 2000명 예상… 모두 전수조사
'어린이집 휴원' 돌봄공백 해소 '가족돌봄휴가'… 코로나19 지역확산방지 힘보태는 민간단체
코로나로 입원·격리 경우 생활지원비 지원 제주도 상세주소 기초조사 실시
제주 건설공사 품질시험 수수료 인상 제주총선 유권자 접촉 전통적 선거운동 전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