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도태권도협회장 9월 중 보궐선거
문성규 회장 위증죄 대법원 집행유예 확정 판결
"협회와 무관·공무원법 적용 억울하지만 수용"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8.12. 17:00: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성규 제주특별자치도태권도협회장이 회장직을 상실해 보궐선거가 진행된다.

 제주도체육회와 제주도태권도협회는 위증죄로 재판을 받아온 문 회장이 최근 대법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의 형을 확정받음에 따라 회장직을 상실했다고 12일 밝혔다.

 제주도체육회 관계자는 "태권도협회로부터 유권해석 의뢰가 들어와 대한체육회에 문의한 결과 임원 결격사유에 해당한다는 유권해석을 받아 그 결과를 통보했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는 '국가공무원법 제33조(결격사유)'를 준용해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경우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회원종목단체 규정을 마련해놓고 있다.

 앞서 문 회장은 지난 2016년 도내 태권도인들과 함께 회식을 가졌던 모 주점 업주가 불법영업 행위로 과태료와 영업정지 처분을 받게 되자 이에 불복한 업주를 위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불법영업 행위가 없다는 진술을 했다가 검찰로부터 위증죄로 기소됐다.

 문 회장은 12일 "당시 선배를 돕기 위해 나섰다가 송사에 휘말린 것이어서 태권도협회와는 전혀 무관하다"며 "공무원법을 적용해 억울함이 있지만 법을 존중해야 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판결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제주도태권도협회는 문 회장이 직위를 상실함에 따라 한용식 상임부회장 대행 체제로 전환했으며, 오는 9월 중 보궐선거를 실시해 새 회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스포츠 주요기사
LG의 프랜차이즈 스타 이동현에 대한 배려 류현진 양키스 폭탄에 날아가버린 1점대 ERA
선발 전원 안타 LG "4위 넘보지 마" 다저스 9회말 역전 끝내기 승리
LG 베테랑 류제국, 은퇴 선언 세계 1위 고진영 CP여자오픈 첫날 2위
신인왕 후보 임성재, PGA투어 챔피언십 13위 전국체전 성화봉송… 1100명 2019㎞ 달린다
US오픈 테니스 26일 개막 ‘100승 투수’ 차우찬 “나는 특별하지 않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