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임기 마무리한 피우진 내년 총선 나가나
文정부 1기내각 '파격인사'…'변화·혁신' 기치로 보훈단체 개혁
유공자 예우·보상 대폭 강화…'손혜원 특혜 의혹'으로 곤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3. 10:52: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보훈처 사상 첫 여성수장으로 주목받아온 피우진 보훈처장이 14일 이임식을 끝으로 2년 4개월간의 임기를 마무리한다.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예비역 중령이자 여군 헬기 조종사 출신인 피 처장을 보훈처장에 발탁한 것은 예상을 깬 '파격인사'로 평가됐다.

 그동안 보훈처장은 예비역 장성이나 청와대 경호실장, 고위 공무원 출신이 독점하다시피 해왔고, 당시 보훈처장 인사를 앞두고 하마평에 올랐던 인물도 모두 4성 장성이나 고위 공무원 출신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청와대는 "2006년 유방암 수술 후 부당한 전역조치에 맞서 싸워 다시 군에복귀함으로써 온 여성들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었다"며 피 처장의 인선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피 처장은 취임 일성으로 '변화와 혁신'을 제시했다.

 강한 보수 성향의 전임자인 박승춘 전 처장이 만들어놓은 제도들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에 착수하면서 그동안 비리 의혹 등이 불거져온 보훈단체들에 대한 고강도 개혁작업에도 손을 댔다.

 특히 '보훈단체 수익사업 전담팀'을 구성해 실태조사를 벌였고 그 과정에서 위반사실이 확인된 상이군경회 폐기물사업소 등의 승인을 취소하며 일부 보훈단체와 격한 갈등을 빚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보훈단체들의 수익사업 투명성을 제고하고, 불법 운영에 대한 벌칙 규정을 강화하기 위한 관련 법률 개정안도 마련해 국회에 제출했다.

 피 처장이 보훈단체 개혁 조치와 함께 가장 역점을 둔 분야는 '따뜻한 복지'를 통한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예우와 보상 강화였다.

 여기에는 국가를 위한 유공자들의 헌신을 정부가 최대한 보살펴야 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가 담겼다.

 2018년 들어 처음으로 참전유공자에 대해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가 증정되기 시작했고, 생계가 곤란할 경우 장례비도 지급됐다.

 참전유공자의 영예로운 삶을 돕는 참전 명예수당 역시 월 22만원에서 30만원으로 역대 정부 최고 수준으로 인상됐으며, 병원 진료비 감면 혜택은 60%에서 90%로 13년 만에 대폭 확대됐다.

 그러나 피 처장은 올해 들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부친 고(故) 손용우 선생의 독립유공자 선정 문제와 약산 김원봉의 서훈 논란 등에 휘말려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손 의원이 부친에 대한 7번째 보훈심사 신청을 앞둔 시점에 피 처장을 만난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지만, 검찰은 최근 부정청탁은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피 처장은 14일 이임식을 끝으로 당분간 '자연인'으로 지낼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008년 18대 총선에 진보신당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출마한 경험도 있는 만큼, 내년 총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해군 오늘부터 독도방어훈련 전격 돌입 국정농단 상고심 이재용 부회장 '실형이냐vs집유냐
조국 "아이 문제에 안이…국민들께 송구"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美국무·국방부와 온도차
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일정 놓고 주말에도 기싸… 손혜원 "조국 절 보며 위로받길..언론 믿지 않는다"
'8월 30일' 한상혁·'9월 2일' 최기영 인사청문회 실시 조국 "'74억 펀드'·웅동학원 기부".. 마지막 카드 던…
김현종 "한미동맹 업그레이드 계기될 것" "일본이 깨" vs "조국 물타기" 지소미아 종료 공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