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3D 프린팅 활용 제주 바다 푸른빛 머금은 패션
김양수 패션 디자인전 8월 14일까지 연갤러리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13. 13:39: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패션 디자인을 전공한 김양수 작가가 3D 프린팅을 활용해 푸른빛 바다를 의상에 담아냈다. 제주시 연북로 연갤러리 2층 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그의 네 번째 개인전 '프린팅 패션-라이트'다.

김 작가는 각박한 현실을 떠나 휴식을 갈구하고 싶을 때면 제주도 푸른 밤을 머릿속에 그렸다. 지난 6월 휴가차 방문했던 제주에서 그 이미지가 작품으로 연결됐다. 어둠 속 빛나는 푸른 형상을 떠올리며 작품 주제를 '빛'으로 정했다.

작가는 강한 빛을 보다가 눈을 감았을 때 잔상이 맺히듯, 실을 얽어 만든 매듭이 어둠에서 빛을 발하도록 이끌었다. 빛에 반응하는 섬유조직의 질감이 돋보이도록 하기위해 블랙 라이트에 반응하는 형광물질이 첨가된 필라멘트를 사용했다.

3D 프린팅으로 형태를 제작했고 0.2mm 레이어로 쌓아 올려진 섬유구조를 바탕으로 옷과 가방, 팔찌 등을 만들었다. 관객들은 빛이 사라진 전시장에 설치된 블랙 라이트를 통해 형광, 야광 필라멘트에 반응해 빛을 머금는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이달 14일까지 이어진다.

문화 주요기사
천주교제주교구 "코로나 공식 대응 지침 준수… 임춘배 교수 제주4·3평화재단에 작품 기증
[제주바다와 문학] (42)문무병의 '바다를 사랑하… 아이들 수학과 친해지려면… 한라도서관 강연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47)산 증인 … 도립제주합창단 지휘자 전국 공모 24명 몰려
작고작가전 첫발… 60~70년대 제주미술 조명 탐라도서관 4월에 '제주북페어 책운동회'
제주비엔날레 여성·신화·지역성 동시대 미술… 제주예총 33대 회장에 김선영 서예가 선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