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시험 유출·술자리 의혹 사실 아니다"
제주도교육청 기간제 교사-학생 의혹 조사 결과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8.13. 15:29: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교육청이 도내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와 학생 간 시험 유출 및 술자리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사실이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다.

도내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와 학생 간 시험 유출 및 술자리 의혹 등에 대해 교육청이 사실이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종필 제주도교육청 감사관은 13일 교육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두군데 학교에 대해 제기된 의혹을 조사한 결과 모두 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며 "다만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직무를 수행하기에는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학교에서 해당 교사들을 권고사직 조치한 것은 문제가 없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교육청에 따르면 앞서 제주시 소재 A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가 학생과 교제하고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권고사직했다. 또한 B고에서는 또 다른 기간제 교사가 학생들과 방과 후 잇따라 만나 음주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권고사직했다.

 이 감사관은 "A고는 기말고사를 치르기 전 기간제 교사와 학생이 카페에 있다는 제보가 들어와 그날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교사가 출제한 문제와 교사가 봤을 가능성이 있는 문제를 전면 삭제한 뒤 재출제했다"며 "학교 밖 교사의 지도활동일 뿐 부적절한 만남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감사관은 또 "B고는 기간제 교사가 학생 2명과 저녁을 먹다가 한 학생의 요구에 맥주 한잔을 따라주자 해당 학생이 한모금을 마셨을 뿐"이라며 "당시 학생 중 한 명의 생일에 다시 저녁을 사준 일이 있지만 음주를 위한 것이 아니라 상담 중 자연스럽게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감사관은 "이번 일은 기간제 교사들의 교육경력이 부족했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정기연수와 처신상의 어려움을 조원해줄 멘토링 등 기간제 교사 관리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 주요기사
내년부터 사립유치원 국가회계시스템 전면 도입 식재료만 100가지 학교급식 안전 도모
제주대 해군 ROTC 모집 제주 한림공고 기술사관 육성 양질 취업 연결
제주 학교 공공요금 지원 182개교 16억 규모 중국 청소년들 제주 찾아 역사·문화 배운다
제주 오현고·신성여고 교육격차 해소 지식공유 마… 제주도교육청 정기인사 축소 없던 일로
제주 관심군·자살시도 학생 증가 '비상' 제주 초등생 100명 중 3.6명꼴 다문화가정 자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