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미투논란' 오달수, 독립영화로 복귀
"경찰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미개봉 영화 상영 여부도 주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3. 16:10: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로 복귀한다. 지난해 2월 '미투 논란'에 휩싸여 활동을 중단한 지 1년 6개월 만이다.

 오달수는 1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 많이 떨리며,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린다"며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복귀 사실을 알렸다.

 오달수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 내사는 종료됐다"며 "지난해 있었던 일로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오달수는 "많은 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면서 "초심을 잃지 않고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오달수는 지난해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다 추가 폭로가 나오자 공식으로 사과한 뒤 고향 부산에서 칩거해왔다. 그러나 해당 사건이 경찰청에서 내사 종결되자 복귀를 결정했다.

 씨제스 측도 이날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며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없음에 대해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오달수의 복귀작 '요시찰'은 독립 단편영화 '똑같다'를 연출한 김성한 감독 작품으로, 감옥을 배경으로 일어나는 일을 그린다. 촬영은 다음 달 시작한다.

 오달수가 복귀함에 따라 그가 출연한 미개봉 영화들도 관객을 만날지 주목된다.

 그는 영화 '컨트롤'(한장혁 감독) ,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김지훈 감독),'이웃사촌'(이환경 감독) 세 작품에서 주연을 맡아 촬영을 마쳤으나 '미투 논란'에 휩싸이면서 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다.

 그가 조연으로 출연한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은 다른 배우를 내세워 재촬영해 개봉했었다. '이웃사촌' 배급을 맡은 워너브러더스코리아 관계자는 "아직 개봉 여부에 관해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오달수는 성 추문 논란에 있기 전 영화계 '천만 요정'으로 불리며 활약했다. 역대 1천만명을 동원한 한국 영화 가운데 그가 이름을 올린 작품만 8편에 달한다. [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공중파-종편 추석 특집프로그램 승자는 가수 간미연-배우 황바울 11월 결혼
'대세' 장성규-한혜진이 만났다 장혜진, 기획사 대표 남편과 27년만에 이혼
이상화·강남 교제 1년만에 10월 결혼 '결별' 송유빈-김소희, 사생활 사진 유출에 열애설
'트로트퀸' 홍진영 전속계약 분쟁 휘말렸다 김희철, 어머니와 SBS '미운 우리 새끼' 합류
'꼬꼬면' 이경규 허니마라치킨 개발 런칭 JTBC, DMZ 내 다큐 촬영분 상업광고 사용 물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