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고개 든 무더위… 제주 사흘 만에 폭염특보 발효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13. 16:57: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태풍으로 잠시 수그러 들었던 무더위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기상청은 13일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 북부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데 이어 14일 오전 10시에는 남부지역까지 이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일 제9호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제주 전지역에 내려졌던 폭염특보가 모두 해제된 지 사흘 만이다.

 13일 낮 최고기온은 제주시 31.2℃, 외도 32.1℃, 고산 32℃, 강정 33.3℃, 서귀포 31.5℃, 남원 32.9℃, 표선 32.8℃, 성산 31.8℃ 등이다.

 기상청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강한 일사와 지형적 영향으로 낮 기온이 32℃ 내외로 올라 매우 무덥고, 밤에도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며 "13일까지 관측된 열대야 일수는 제주시 20일, 서귀포 18일, 고산 17일, 성산 12일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14일과 15일은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산지에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수형생존인 '형사 보상' 결정 가을 길목… 22일까지 최대 150㎜ 비
故 이용마 기자 제주 추모공간 마련 제주 곳곳에 울려 퍼진 '제2공항 공론화' 함성
주짓수로 세계 휩쓴 제주해경 곽일호 경위 지게차 몰다 사망사고 일으킨 30대 금고형
험담 이유로 흉기 휘두른 中불체자 징역 5년 구형 서귀포 민간단체장 "돈 받았지만 속일 의도 없었다"
화분의 굴욕… 밤 되면 쓰레기통 전락 최근 3년 징계받은 제주 비위경찰만 38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