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고개 든 무더위… 제주 사흘 만에 폭염특보 발효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13. 16:57: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태풍으로 잠시 수그러 들었던 무더위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기상청은 13일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 북부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데 이어 14일 오전 10시에는 남부지역까지 이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일 제9호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제주 전지역에 내려졌던 폭염특보가 모두 해제된 지 사흘 만이다.

 13일 낮 최고기온은 제주시 31.2℃, 외도 32.1℃, 고산 32℃, 강정 33.3℃, 서귀포 31.5℃, 남원 32.9℃, 표선 32.8℃, 성산 31.8℃ 등이다.

 기상청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강한 일사와 지형적 영향으로 낮 기온이 32℃ 내외로 올라 매우 무덥고, 밤에도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며 "13일까지 관측된 열대야 일수는 제주시 20일, 서귀포 18일, 고산 17일, 성산 12일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14일과 15일은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산지에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119 '도착까지 32분' 인명구조 사각지대 줄… 민식이법 첫 처벌 사례 60대 운전자 벌금형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졸속 공론화 중단하라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환경영향평가법 위반 …
제주 해안 위협 구멍갈파래 원인은 '양식장 배… 제주서 어선 작업중이던 외국인 선원 절단사고
제주시 삼양동 포구서 수영하던 60대 남성 숨져 영산강환경청 '비자림로 공사 강행' 제주도에 …
손상 환자수, 여름 휴가철에 가장 많아... "사고… 제주도로 포트홀 비오는 밤길 운전 안전 '위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