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댓글조작' 드루킹 2심도 징역 3년 실형 선고
1심 징역 3년6개월보다 일부 감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집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4. 16:27: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9대 대통령선거 등을 겨냥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 씨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는 14일 드루킹 김씨의 항소심에서 댓글 조작과 뇌물공여 등 혐의로 징역 3년의 실형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1심에서 댓글조작 등 혐의로 받은 징역 3년6개월에서 형량이 약간 줄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형량은 1심과 같다.

 김씨는 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킬 목적 등으로 2016년 말부터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이용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일당 중 한 명인 도두형 변호사와 공모해 고(故) 노회찬 전 의원에게 두 차례에걸쳐 5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고, 이를 숨기기 위해 관련 증거를 조작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킹크랩을 이용한 댓글 순위 조작은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며 "고(故) 노회찬 전 의원 유서의 증거능력이 인정되고, 정치자금을 불법 공여한 사실도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댓글 조작은 피해 회사의 업무를 방해하는 데 그치지 않고, 국민의 건전한 여론 형성을 방해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선거 상황에서 유권자의 정치적 의사를왜곡해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과정을 방해했다는 점에서 위법성이 매우 중대하다"고지적했다.

 재판부는 또 "불법 범행의 대가로 거래의 대상이 될 수 없는 공직을 요구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질타했다.

 재판부는 김씨의 양형 사유를 설명하면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직접 댓글 순위를 조작한 대가로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의 공직을 요구했다"며 주범으로서 상응하는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다만 김씨가 최근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받았다는 점을 고려해 형량을 다소 줄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코로나19 환자 향후 1주일 중대 고비 전망"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총선 연기론' 솔솔
'총리 본부장'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 통합당 종로 황교안 강서을 김태우 공천 확정
대구 '최연소' 4세 어린이집 원생도 코로나19 확… 코로나19 한국발 입국 제한 국가 '12개국'
총선 D-50 '심판론' 앞세운 여야 '명운 건 승부' 국내 코로나19 2명 사망-확진자 총 556명
국내 코로나19 오늘만 확진자 229명 추가 총 433… 이동검사팀 신천지대구교회 9천명 자가격리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