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PGA투어 수퍼루키 임성재 '최후의 30인' 비장한 각오
플레이오프(PO) 2차전 BMW 챔피언십 15일 개막
"신중하게 칠 것… 투어 챔피언십 꼭 나가고 싶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시즌 플레이오프(PO)를 경험하고 있는 루키 임성재(21)가 '최후의 30인'까지 살아남겠다고 다짐했다.

임성재는 PO 2차전 BMW 챔피언십 개막 하루 전인 14일 PGA 투어를 통해 "지난주 처음으로 PO 대회를 경험했다. 1차전 노던 트러스트의 공동 38위는 아쉬움이 남는다"면서 "이번 주에 좀 더 잘해서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시즌 7차례 톱10에 들며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페덱스컵 랭킹 26위에 오른 임성재는 15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일리노이주 머다이나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BMW 챔피언십에서 '페덱스컵 30위 이내 사수'를 노린다.

1500만달러(약 182억7000만원)라는 보너스가 걸린 PO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은 시즌 내내 꾸준한 성적을 이어온 선수 30명만 초대받을 수 있는 무대다.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신인왕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굳히기 위해서라도 임성재로선 욕심이 날 수밖에 없는 대회다.

그는 첫 PO에 대해 "즐기기도 하고 긴장도 된다"면서 "이번 주는 행복하게 경기를 마무리하고 싶다. 이번 대회에서 25위 안에 들어 투어 챔피언십에 꼭 나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페덱스컵 랭킹 53위로, 쉽지 않은 '생존 경쟁'을 앞둔 김시우(24)도 목표는 투어 챔피언십 출전이다.

김시우는 "지난주 3∼4라운드 드라이버에 문제를 느껴 이번 주엔 새 샤프트로 교체한 드라이버를 가지고 왔다"면서 "다음 라운드 진출이 목표다. 컨디션이 좋아서 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이 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LG의 프랜차이즈 스타 이동현에 대한 배려 류현진 양키스 폭탄에 날아가버린 1점대 ERA
선발 전원 안타 LG "4위 넘보지 마" 다저스 9회말 역전 끝내기 승리
LG 베테랑 류제국, 은퇴 선언 세계 1위 고진영 CP여자오픈 첫날 2위
신인왕 후보 임성재, PGA투어 챔피언십 13위 전국체전 성화봉송… 1100명 2019㎞ 달린다
US오픈 테니스 26일 개막 ‘100승 투수’ 차우찬 “나는 특별하지 않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