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처서 앞두고 무더위 한풀 꺾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19. 17:00: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가을 길목에 접어든다는 '처서'를 앞두고 맹위를 떨치던 열대야도 사라졌다.

 19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후 6시부터 19일 오전 9시 사이 최저기온은 제주시 24.6℃, 서귀포 24.5℃, 성산 22.4℃, 고산 23.7℃ 등 모두 25℃ 이하를 기록, 열대야가 관측되지 않았다. 지난달 24일 제주시에서 첫 열대야가 기록된 이래 25일 만이다.

 19일 낮 최고기온도 제주시 29.1℃, 서귀포 30.1℃, 성산 30.2℃, 고산 28.1℃로 30℃ 안팎의 기온을 보였다.

 여기에 20일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면서 무더위는 한 풀 더 꺾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0일 낮부터 기압골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 제주 산지와 남·동부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21일에도 남쪽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한편 20일과 21일 제주 해상에는 안개가 끼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것으로 전망돼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해경 의무경찰 선발시험 연기 코로나19 사태에 더 빛나는 헌혈 릴레이
기간제 근로자 3명 해고 무효소송 패소 제주지검 "코로나19 범죄 엄정 대처"
검찰, 고유정 무기징역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첫 소개 명령 환자 강제 퇴·전원 '비상'
"흰색 방역복 입은 구급대 봐도 놀라지 마세요" 남해어업관리단 조난어선 2척 잇달아 구조
"460병상 확보하라" 병원마다 환자 강제 퇴·전… 제주서 화재사고 잇따라… 인명피해 없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