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이틀째 차량 매단 크레인 고공 시위 계속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0. 08:25: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건설노동자가 20일 오전 장비 안전사고에 따른 피해 보상을 요구하며 이틀째 고공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소속 A(50)씨는 전날인 19일 오전 4시부터 이틀째 제주시 연동 신광사거리 앞에서 크레인에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매단 채 약 10m 상공에서 고공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차 안에는 현재 A씨 혼자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8일 제주시 해안동 한라산 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 임시야적장 공사현장에서 사업자의 무리한 작업 요구로 25t 유압 크레인이 넘어져 부서지는 전도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피해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A씨는 "당시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져 작업이 불가하다고 했지만, 사업주가 이를 무시하고 무리하게 작업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사고 발생 후 50여일이 지났지만, 발주처인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와 시공사, 하도급사 등이 사고 수습에 수수방관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크레인 전도에 따른 수리비 등 피해 보상을 모두 처리해주기 전까지 내려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전날 새벽부터 이어진 고공 시위 과정에서 A씨를 비롯한 노조가 확성기를과도하게 사용하면서 주민들이 항의하는 일도 벌어졌다.

 경찰은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고 농성장 주변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코로나19 확산' 신재생에너지홍보관 임시휴관 제주지방 내일까지 강풍 동반 봄비
'헌혈 급감' JDC '사랑의 헌헐캠페인' 동참 제주 분포 붉가시나무 알고 보니 '산소 공장'
'바람피운다' 의심 아내 살해 50대 징역 15년 선… [인사]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심정…
'코로나19 확산' 제주-대구 항공노선 전면 운항 … 제주 제101주년 3·1절 기념행사 취소
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 확정 발표 제주지방 25일 새벽부터 봄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