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난항 예고
후보자 자녀.재산 관련 의혹 연일 터져나와
여당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 도 넘어"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8.20. 10:53: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의혹제기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조 후보자는 모든 의혹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해명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청문회 돌파에 난항이 예상된다.

19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국회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모 대학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2016~2017년 지도교수가 설립한 장학회에서 3년(6학기)간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이 기간 장학금을 받은 사람이 조 후보자의 딸 외에 없었고 낙제자에 대한 장학금은 비상식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가족이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 두 달 뒤 사모펀드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한 것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재산 53억원보다 더 많은 74억원을 사모펀드에 투자 약정했는데, 실제로는 10억원만 투자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 혹은 편범 증여 의혹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펀드는 합법적 투자고, 최근 펀드 수익률도 마이너스를 기록 중인 걸로 안다"고 해명하면서, 야당의 여러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밝힌다는 입장이다.

야당은 이외에도 조 후보자의 동생 부부가 이혼 후에도 경제적인 거래를 여러 차례 한 정황을 제시하면서 석연치않은 부분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여당은 조 후보자에 야당의 의혹 제기가 과도한 수준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가족청문회', '연좌제청문회'로 변질되어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아니면 말고 식의 정쟁 유발을 멈추고 정책능력 검증에 집중해 사법개혁에 화답할 수 있는 후보자를 가려내는 청문회를 신속히 시행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선흘 동백동산습지 생태관광지역 3회 연속 지… '제주4·3' 총선 핫이슈로 재점화하나
[월드뉴스] 반크, ‘인종차별’ 비판 포스터 제… 20일 제2공항 갈등해소 용역 추진 상황 설명회
원희룡 "설중송탄 마음으로 中유학생 돕겠다" 양길현 "도민향토기업 통해 한라산 케이블카 …
제주도, 청소년 프로그램 지원 사업 공모 김효 "제주 해양레포츠센터 설립"
고대지 예비후보 "중문오일시장 관광형시장으… 양병우 예비후보 "알뜨르비행장부지 지역환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