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감사위 비리 공익신고자에 보상금 700만원 지급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8.20. 16:13: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는 최근 보조금 부정사용 비리 공익신고자에게 보상금 700만원을 지급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도감사위는 지난 7월 29일 감사위원회를 개최해 보상금 지급을 결정했으며, 19일 지급이 이뤄졌다.

 당시 공익신고자의 내부고발로 드러난 범행은 관련자 전원이 유죄판결을 선고 받았고 최종 환수된 금액은 5232만원이다.

감사위원회는 "비록 제보자가 위법사항에 가담은 하였지만, 뒤늦게나마 대표의 감언이설에 속은 것을 자각하고 공익제보를 한 점과 이로 인해 부정사용 보조금에 대하여 환수 및 개선사항이 이뤄진 점을 고려해 보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를 포함해 현재까지 공익신고로 환수한 금액은 총 4건·1억6679만원이며 지급된 보상금은 1411만원이다.

 양석완 도 감사위원장은 "앞으로도 공익제보 활성화를 위해 부패·공익 신고자에게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보상금을 지급하고 공익신고자 보호 및 지원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나갈 것"이라며 도민의 혈세가 누수되지 않도록 공직 부패 및 공익 침해 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두 번째 코로나 양성자 동선 추가 공개 코로나 여파… 제주 모든 신천지교회 '폐쇄'
제주 2번째 코로나 '양성' 이동동선 공개 제주서 두 번째 '양성 반응자' 발생
위성곤 국회의원 서귀포시 지역구 재선 도전 제주 첫 코로나 확진… 신천지 9곳 중 3곳 폐쇄
이호동 도시활력증진사업 추진 순조 제주도, '텃밭 가꾸기' 참여단체 모집
원희룡 "비상사태 선포… 행정력 총동원" 제주 첫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 '67명' 격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