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지게차 몰다 사망사고 일으킨 30대 금고형
적재중량 초과해 작업… 금고 6월·집유 2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21. 14:54: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적재 가능 무게를 초과해 지게차를 운전하다 사망사고를 일으킨 30대에게 금고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37)씨에게 금고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6일 낮 12시25분쯤 제주시 소재 자신의 가구업체 주차장에서 트럭에 실린 2.8t 무게의 합판 1묶음을 지게차로 옮기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지게차가 무게를 이기지 못해 쏟아지면서 작업을 돋던 서모(52)씨가 현장에서 사망했다.

 김씨가 운전한 지게차는 최대중량이 2.5t인 것으로 나타났고, 높이도 1.3~1.4m에 달해 당시 시야 확보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 결과가 너무나 중하나,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 유족들과 합의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창고로 사용되는 부설주차장 수두룩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