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보수야당, 조국 후보자 향해 "청문회 아닌 검찰 가야" 맹비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번주 광화문서 분노하는 시민과 함께 할 것"
유승민 "文정부 평등·공정·정의는 죽었다"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8.21. 16:21: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야당이 자녀의 장학금·논문 제1저자 등 각종 특혜 논란에 휘말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청문회가 아니라 검찰에 가야한다"고 맹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조 후보자의 장관 지명을 철회할 것도 강력히 촉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죄드려야 마땅하다. 조국은 검찰을 지휘할 사람이 아니고 수사 받아야할 사람"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끝없이 터져 나오는 조 후보자 의혹들을 보면서 우리 국민들은 분노를 넘어 참담한 심정"이라며 "조국 사태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 분노하시는 국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 이번 주말에 광화문 광장으로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사를 언급하며 국민은 기만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기회는 특권으로 과정은 불공정으로 점철된 인물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이 이 정권이다. 조 후보자 딸에게 모든 기회는 특권의 전리품"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도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의 평등, 공정, 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며 "평등, 공정, 정의는 죽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면 국민의 저항에 직면해 몰락할 것"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美, 사드 재배치 없어… 지상병참선… “45개월간 장고… 든든한 제주 미래 위해 결심…
구자헌 "제주과학기술원 설립" 제주 신천지 신도 2000명 예상… 모두 전수조사
'어린이집 휴원' 돌봄공백 해소 '가족돌봄휴가'… 코로나19 지역확산방지 힘보태는 민간단체
코로나로 입원·격리 경우 생활지원비 지원 제주도 상세주소 기초조사 실시
제주 건설공사 품질시험 수수료 인상 제주총선 유권자 접촉 전통적 선거운동 전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