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부정입학 의혹제기는 가짜뉴스"
21일 인사청문준비 사무실 출근길에 기자들에 입장 표명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8.21. 16:23: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1일 "자신의 딸이 부정입학했다는 뉴스는 '가짜뉴스'"라며 정치권과 언론의 의혹 제기를 정면 반박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외고와 명문대, 모 대학 의학전문대학원을 단 한번도 시험을 치르지 않고 입학해 부정입학이라는 세간의 의혹을 받고 있다. 고교 시절 단국대에서 2주간 인턴생활을 한 뒤 대한병리학회에 실린 영어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것도 논란이 됐는데, 이 논문이 대학 입학과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에 결정적 역할한 것 아니냐는게 야당의 주장이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시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출근하면서 딸과 관련된 의혹 제기를 일축하고, 자신에 대한 비판을 성찰의 계기를 삼겠다고만 밝혔다.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들인다. 특히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 문제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제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의 질책을 받고 또 받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어 "더 많이 질책해달라.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겠다. 앞으로도 정당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다. 상세한 답변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 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제 딸이 문제 논문 때문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방치폐기물 수거 어쩌나.. 지난해 1125톤 수거 선흘 동백동산습지 생태관광지역 3회 연속 지…
'제주4·3' 총선 핫이슈로 재점화하나 [월드뉴스] 반크, ‘인종차별’ 비판 포스터 제…
20일 제2공항 갈등해소 용역 추진 상황 설명회 원희룡 "설중송탄 마음으로 中유학생 돕겠다"
양길현 "도민향토기업 통해 한라산 케이블카 … 제주도, 청소년 프로그램 지원 사업 공모
김효 "제주 해양레포츠센터 설립" 고대지 예비후보 "중문오일시장 관광형시장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