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성평등 교육 허브' 제주성평등교육센터 밑그림 나왔다
제주도 21일 공개토론회서 설치 계획안 공개
내년 운영 주체 선정 후 2021년 교육장 확보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8.21. 18:00: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성평등 교육과 의식 확산의 허브 역할을 맡을 가칭 제주성평등교육센터의 밑그림이 공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1층 웰컴홀에서 가칭 제주성평등교육센터 설치·운영을 위한 공개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개된 제주성평등교육센터 설치 계획안에 따르면, 제주도는 양성평등기본법를 근거로 올해 말까지 계획을 수립하고 제도적 근거를 마련한 후 내년 운영 주체를 선정한 후 2021년 교육장을 확보하는 등 센터를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센터 운영에 대한 성과 분석과 강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센터는 '제주지역 성평등 교육·의식 확산의 중심'을 비전으로 ▷성평등을 위한 지역 특성화 교육 ▷콘텐츠 및 교육 프로그램 연구 개방 ▷전문강사 양성 및 역량 강화 ▷교육기관 및 강사 네트워크 구축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직과 인력은 센터 업무를 총괄할 센터장과 프로그램 개발 등을 맡을 교육획팀(팀장 1명·연구원 3명), 교육과정을 기획·운영할 교육운영팀(팀장 1명·연구원 2명) 등으로 계획되고 있다.

교육과정은 ▷성인지정책과정 ▷폭력예방교육과정 ▷도민 성인지 감수성 함양과정 ▷전문가 과정 ▷온라인교육과정 등으로 꾸며지며, 교육대상은 공공기관과 유관단체 종사자, 지역리더, 도민 등으로 구분된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이상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대외협력본부장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성평등 교육 사업을 완성도 높게 지속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성평등 전문지식과 성평등 교육기획, 운영의 전문성은 물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탄탄한 조직 기반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강경숙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성인지정책센터장은 "센터 추진 방향 모색은 제주지역 성평등 교육과 문화 확산정책 추진체계의 큰 틀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제주도정을 비롯한 각 영역의 역할 구분과 협업체계 강화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민주당 제주시을 오영훈 의원 후보 확정 제주 신천지 교인 646명… 전수조사 착수
신화련 금수산장 700억대 금융기관 예치 '미이… 제주개발공사장 공모 6명 지원
'하수 역류' 신화역사공원 펌프장 추가 설치 총선은 다가오는데.. 여야 선거전략 짜기 '골몰
제주도 설문대여성문화센터 2~3월 교육 중단 제주 신천지 신도 명단 확보되면 '14일 동안' 관…
허용진 "지속가능 농·어촌 육성" 강경필 "해상운송비 지원 반드시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