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하수찌꺼기 도외 반출…땜질처방에 불신 자초
제주시 민간 처리업장 내부공사로 4개월 공백 발생
제주도 용역 입찰 공고…해상운송비 등 9억 투입키로
압축폐기물 사태 신뢰 하락…"현장 확인 등 노력중"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8.22. 17:44: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하수슬러지.

제주특별자치도가 하수슬러지(찌꺼기) 처리 대책에 한계를 보이고 있다.

처리용량을 넘어선 하수슬러지 처리를 위해 도외반출이라는 땜질식 대책만 내놓고 있어 무능력한 행정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졌다.

제주도는 지난 2013년부터 제주하수처리장 내 제주도내 광역 하수슬러지자원화시설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

당시 제주도는 하수슬러지가 해양 투기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원화공장을 마련했다. 1일 처리용량은 70t이다.

문제는 하수슬러지 발생량이 처리용량을 훌쩍 넘는다는 것이다.

제주도내 하수슬러지 발생량은 지난달 말 기준 2만5644t으로, 하루 120.9t이 나오고 있다. 1일 처리용량보다 50여t이 초과되는 셈이다.

이에 제주도는 넘치는 하수슬러지의 처리를 민간업체에 맡기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자원화시설에서 처리된 하수슬러지는 1만2077t(47.0%)에 불과하다. 나머지 1만2937t(제주시 5492t, 서귀포시 7445t)은 민간에 위탁 처리되고 있다.

특히 악취 민원이 지속 제기되고 있는 제주시 소재 민간업체가 오는 10월부터 탈취 시설 공사에 들어가면서 처리 계약이 일시 중단된다.

이 업체는 1일 25.9t을 처리하는 등 제주시지역 발생 슬러지의 30%를 처리하던 곳이다.

1일 처리용량 44t 규모의 서귀포 소재 처리업체가 있지만 이미 하루 35t씩 처리하고 있어 여유용량이 없다.

결국 제주도는 처리가 어려워진 하수슬러지를 도외 반출키로 결정했다. 지난 20일 국가종합전자조달 나라장터에 제주시지역 하수슬러지 민간처리 용역을 공고한 것이다.

하지만 실질적인 해법이 아니어서 행정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미 제주도는 압축포장폐기물의 도내 처리가 어려워지자 도외로 반출됐다가 해외로 불법 수출되며 국제적 망신을 당한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사업비는 해상운반비가 추가돼 무려 9억3474만원에 이르며, 처리물량도 3600t 규모다. 용역기간은 4개월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달 도외지역 처리업체 시설 5곳의 현장을 확인했다"며 "압축포장폐기물 해외반출 사태와 같은 일이 없도록 협상계약을 통해 사업계획서를 받는 등 꼼꼼하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사우디 석유시설 가동 중단, 유가 상승 … 추석연휴 '조국·총선·농작물 피해' 화두
제주 사유림 마라도 100개 면적 사라져 JDC 운영사업본부 계약업무 허술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9월 정기 고시 9월 재산세 모바일로 편리하게 납부를…
제주 '세계평화의섬' 평화실천사업 활발 더불어민주당 도당, 17일 박범계 국회의원 초청 특…
자동차 정기검사 문자알림서비스 시행 미등기 묘지 후손 찾아주기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