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김현종 "한미동맹 업그레이드 계기될 것"
"지소미아 美 실망 당연…한미 NSC 7·8월 9번 유선협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3. 15:35: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청와대는 23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과 관련, 미국 측이 강한 우려를 표시한 것은 당연하다는입장을 밝혔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미측이 우리에게 지소미아 연장을 희망해왔던 것은 사실"이라며 "미국이 표명한 실망감은 미측 희망이 이뤄지지 않은 데 따른 것으로, 실망했다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소미아 종료 발표 직후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도 대변인 논평에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 과정에서 미국 측과의 협의 과정과 관련, 김 차장은 "정부는 각급에서 미국과 긴밀히 소통·협의하며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며 "양국 간 NSC 간 이 문제로 7∼8월에만 총 9번 유선 협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또 "예컨대 미 백악관 NSC와 거의 매일 실시간으로 소통했고, 지난달 24일 백악관 고위 당국자의 서울 방문 시에도 이 문제를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김 차장은 "우리는 미국과 충분히 소통·협의했고, 미국은 이에 대해 희망대로 연장 안됐기에 실망했다고 본다"며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 기회에 한미동맹 관계를더 한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 정부 소식통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미국이 이해하고 있다는 전날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을 부인하면서 이와 관련해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밝혔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확진 1천명 돌파' 코로나19 '신종플루'보다 전… 코로나19 국내 확진 1000명 돌파.. 총 1146명
경찰, 범투본 등 17개 단체 도심집회 금지통고 '144명 추가' 코로나19 확진 총 977명·사망 10명
'코로나19 확산' 초중고 개학 다시 연기되나 코로나19 전국 '동시다발 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대구 찾은 문 대통령 "확산 반드시 막아야" 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본격 증거 …
정부 코로나19 '총력전' 선포 전방위 대응 '잇단 이탈' 국민의당 창당하자마자 '흔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