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119생활안전구조 매년 꾸준히 증가
동물포획·벌집제거·소방시설 오작동 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8.25. 15:32: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생활밀착형 안전사고가 늘어남에 따라 119생활안전출동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5일 제주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제주도 전체 생활안전출동 건수는 2016년 4932건, 2017년 6011건, 2018년 7197건으로 연평균 약 21%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요 출동 내역을 살펴보면 동물 포획 1595건, 벌집제거 1466건, 소방시설 오작동 1459건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또 계절과 관계없이 발생하는 문개방·단순 갇힘 사고 등과는 다르게 벌집제거, 풍수해 관련 급·배수 지원은 전체 구조출동 건수의 약 37%가 7~9월에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벌초나 제초작업, 성묘 등의 활동이 늘어나는 9월에는 말벌이 공격적인 성향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로 지난 20일 강원도 양양군의 한 야산에서 간벌작업 중 벌에 쏘인 60대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제주서부소방서는 생활안전출동 대원의 역량 강화를 위해 내달 2일과 9일 이틀간 소방훈련센터에서 특별교육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교육 내용은 ▷벌집제거 관련 벌의 종류 및 습성과 퇴치요령 ▷마취제 등 동물포획 장비숙지법 ▷문개방 장비사용 요령 ▷생활안전업무 유형별 안전조치 등이다.

 제주서부소방서 관계자는 "소방대원들의 생활안전 수행역량을 강화하고 신속하고 안전한 생활안전구조 활동을 통해 도민의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청소년 없는 제주 청소년의 거리 멀어지는 태풍 '타파'… 제주 피해 '속출'
지나가는 태풍 타파… 성산 9월 역대 3위 강풍 600㎜ 물폭탄… 제주 태풍 '타파' 피해 눈덩이
태풍 타파 제주 강타 1300가구 정전 강풍·폭우 몰아치는데… 제주 서부는 '쨍쨍'
속도 올린 태풍… 제주 오후 3~4시 최근접 범피지원센터, 고유정 피해 유족에 지원금
소방출동 151회… 태풍 다가오니 피해도↑ 태풍 '타파' 폭우… 제주 하천 상황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