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靑 국민청원 '조국 임명' 찬 35만 vs 반 20만
두 청원 모두 공식답변 요건 채워…찬반 대립 격해지며 참여자 몰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5. 18:01: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모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 게시 한달 이내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최근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두고 여야 간, 진영 간 공방이 거세지는 가운데 국민청원 참여도 경쟁적으로 이뤄지는 양상이다.'

우선 조 후보자의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에는 25일 오후 4시 20분 현재 35만2천420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지난 21일 게시됐다.

청원인은 "우리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라고 바랐다.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그동안 사법부의 쌓이고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박근혜 (최순실) 정권이 촛불로 활활 타버리게 된 가장 큰 원인중 하나가 우병우, 양승태, 김기춘 등으로 연결된 사법 적폐에 있음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조 후보자에게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라고 강조했다.

반면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에는 같은 시각 20만 4천674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12일 게시됐다.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국 전 수석이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조 전 수석은 그 자신이 동일한 서울대학교 학생 커뮤니티 투표에서 부끄러운 동문상 1위를 받을 지경이 됐다. 조 전 수석의 언행이 젊고 순수한 후배 학생들에게 어떻게 비쳤는지 잘 알 수 있는 투표"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확진 1천명 돌파' 코로나19 '신종플루'보다 전… 코로나19 국내 확진 1000명 돌파.. 총 1146명
경찰, 범투본 등 17개 단체 도심집회 금지통고 '144명 추가' 코로나19 확진 총 977명·사망 10명
'코로나19 확산' 초중고 개학 다시 연기되나 코로나19 전국 '동시다발 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대구 찾은 문 대통령 "확산 반드시 막아야" 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본격 증거 …
정부 코로나19 '총력전' 선포 전방위 대응 '잇단 이탈' 국민의당 창당하자마자 '흔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