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고유정 사건' 피해자 결국 시신없이 장례
지난 27일~29일 제주시내 장례식장서 진행
머리카락 8수·양복 1벌… 불교식 화장 예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30. 11:36: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고유정 사건'이 발생한 지 100일 가까이 지났지만, 정작 피해자 시신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결국 유족들이 시신 없는 장례식을 치렀다.

 30일 피해자 유족에 따르면 고유정의 전 남편인 강모(36)씨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제주시내 한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강씨는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10분에서 9시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 소재 펜션에서 고씨에 의해 살해된 이후 현재까지도 시신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고씨가 시신을 훼손 제주-완도행 여객선 5층 갑판과 가족 소유의 김포시 아파트 쓰레기 분류시설 등에 유기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번 장례식에는 강씨가 평소 쓰던 모자에서 발견된 머리카락 8수와 양복 한 벌을 갖고 치러졌다. 유족 측이 "고인을 조용히 보내고 싶다"고 사전에 양해를 구하면서 취재진 등이 몰리는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

 장례식에는 지난 7월 15일 취임한 장원석 제주동부경찰서장이 방문해 "시신 수색에 기한을 두지 않고 협조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은 9월 2일 불교식으로 치를 예정이다. 일반 화장터에서는 시신이 없으면 화장 절차를 진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울러 유족들은 봉안탑을 따로 마련했는데, 추후 시신 일부가 발견되면 화장해 이 곳에 봉안하기 위함이다.

 유족 측은 "장례에 학교 선후배 및 지인 등이 참석하면서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이 외롭지 않을 수 있었다"며 "고인의 유해가 하루빨리 유족들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바람했다.

 한편 살인과 사체 손괴·은닉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은 9월 2일 2번째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사회 주요기사
"해군기지 반대 글 삭제 정당 판결 모순" 제주지역 올해 첫 온열환자 발생 건강관리 '주…
[단독]브루셀라 청정지역 제주 의심 소 발견 '… 제주서 외국인 폭행해 시력 잃게 한 50대 실형
제주서 괭생이모자반 피해 운항하던 어선 전복 4·3에 아버지 잃은 소년, 남은 가족 살리려 전…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 "제주 제2공항 건설계획 하루빨리 철회하라"
10년간 제주 여름장마 평균 6월20일 시작 서귀포시 예래천 액비 유출…골프장 관리자 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