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제주의 정신 '수눌음'을 통한 협력 행정 추진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9.0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수눌음이란 '수눌어간다'는 뜻으로 함께 품을 교환한다는 의미의 제주적인 품앗이의 한 형태라고 한다. 농사일을 할 때 이웃끼리 서로 돌아가면서 돕고, 집을 지을 때, 지붕을 이을 때, 농번기에 김을 맬 때 등 함께 일시적인 공동의 역사(役事)나 농사일에 힘을 합하여 협조하는 모든 것을 수눌음이라 부른다. 수눌음은 제주지역의 공동체를 형성하는 정신적 지주였으며, 최근 행정에서도 이 수눌음의 정신을 살린 제주다운 공동체를 활성화 시키는데 전력하고 있다.

대천동에 와서 보니 제주다운 수눌음이 매우 잘 이뤄진다고 느낀다. 동 행정에 있어서 주민자치위원회를 비롯한 통장협의회, 그리고 각종 법령단체와 자생단체들이 서로 힘을 합쳐서 협력하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단체들의 활동 하나 하나가 주민들의 생활과 복지에 밀접한 관련성을 가지고 있음은 물론, 주민들 스스로 지역의 일들을 걱정하고, 건의하고, 결정하는 등 명실상부한 주민자치의 모습이 보인다. 물론 제도나 예산에서 주민들의 생각을 제대로 받쳐주지 못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대천동은 모든 단체들이 힘을 합쳐 살기 좋은 행복한 대천동을 만들어 낸다는 사명감으로 열심히 움직이고 있다.

특히 ▷어르신을 위한 천원사우나 ▷친환경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한 감귤아카데미와 열매솎기 ▷대천동의 매력을 찾기 위한 우리 동네 사진공모전 ▷단체별 환경정비 구역책임제 ▷공한지를 활용한 초록농장 힐링 공간 조성 등 다양한 활동들을 함께 힘을 합쳐서 전개하고 있다.

사회가 다양화, 다변화됐기 때문에 공무원의 역할이 축소되고 다양한 행위자가 행정에 참여하고, 협력해야 한다. 제주의 수눌음 정신을 살려 함께 협력하는 행정이 될 때 비로소 협치가 되고 진정한 주민자치를 이루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강창용 서귀포시 대천동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형미의 현장시선] 전자상거래 피해를 예방… [열린마당] 국책사업 갈등, 국가가 도민 설득을…
[열린마당] 교육적 관광자원으로서의 생각하는… [김태윤의 목요담론] 글쓰기, 큰 사람으로 살게…
[열린마당] 2020 농촌주택개량사업 희망자 추가 … [열린마당] 주민세의 기원
[김용성의 한라시론] 온라인교육을 넘어 개별 … [주간 재테크 핫 이슈] 공매도 금지 한달 전 따…
[이소영의 건강&생활] 마스크 시대의 마음 이론 [열린마당] 부동산 특별조치법 2년간 한시적 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