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삼양 해상서 물놀이 하던 30대 익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15. 15:27: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5일 낮 12시4분쯤에는 제주시 삼양1동 소재 화력발전소 앞 해상에서 물놀이를 하던 정모(38)씨가 화력발전소 취수구에 빨려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41분이 지난 이날 낮 12시45분쯤 정씨를 해당 취수구에서 발견, 심폐소생술을 진행하며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겼지만 정씨는 결국 숨졌다.

 경찰은 정씨와 함께 물놀이를 하던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왜 쳐다봐"… 후배 폭행 30대 벌금형
라민우 불법 녹취록 유출·보도 항소심도 유죄 해경은 '부실수사'… 업체는 '안전불감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