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사우디 석유시설 가동 중단, 유가 상승 우려
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됨에 따라 국제유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위성 사진에서도 검은 연기가 보일 정도로 화재가 크고, 사우디 당국이 일부 시설의 가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하면서 원유 시장의 수급 불균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A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장관은 이날 국영 SPA 통신을 통해 반군 공격을 받은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시설 두 곳을 일시적으로 가동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관은 이런 조치로 하루 570만 배럴 규모의 원유 생산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체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생산시설 폐쇄로 하루 500만 배럴이 감소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전 세계적인 유가 상승이나 또 다른 주요 산유국인 이란의 영향력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람코 측은 CNN 비즈니스에 "며칠 내 생산량이 회복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으며, 몇주 동안은 고객사에 공급할 수 있을 정도의 원유를 비축해둔다는 점에서 시장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해석도 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스페인 마드리드 도심 2000마리 양떼 ‘… 정부, 보행노인 사고 위험지역 특별점검 나선다
오영훈 의원"구난 조직 중복 신설, 행정 비효율 가… 제주 주요 환경정책 제자리걸음... "도, 의지 없다"
제주 '탄소 없는 섬' 조성 시너지 효과 '천군만마' 제주시 해양쓰레기 처리 1억3000만원 투입
매년 감소하는 홀로사는 노인 주거비 지원 '도마' "제주 공공기관서도 성불평등 용어 만연"
제주 고유 건축자산 체계적 관리·활용계획 마련 제주도 2020년 국고보조금 1437억 추가 확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