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천적' 콜로라도 상대 설욕전
지난 5일 4⅓이닝 3실점 부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2일 홈 경기 시즌 13승 도전

부진에서 탈출한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천적 콜로라도 로키스와 또 만난다.

MLB닷컴의 다저스 담당 기자 켄 거닉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이 오는 22일 콜로라도를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는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감독의 발표를 공유했다.

이에 따르면 로스 스트리플링과 토니 곤솔린이 18·19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 선발 등판하고, 21∼23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는 클레이턴 커쇼, 류현진, 워커 뷸러가 차례로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장소는 모두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의 홈 구장 다저스타디움이다.

류현진은 올해 5번째로 콜로라도와 맞붙는다. 앞서 4차례 대결했을 때는 승리 없이 1패를 거뒀다.

최근인 지난 5일 콜로라도전에서는 4⅓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류현진은 이 경기까지 3경기 연속으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당하는 슬럼프를 겪었다.

그러나 지난 15일 뉴욕 메츠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완벽한 부활을 알렸다.

류현진은 기세를 몰아 22일 콜로라도전에서 시즌 13승에 도전한다. 그는 지난달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거둔 시즌 12승(5패) 이후 승리투수로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콜로라도 내야수 놀런 에러나도는 류현진 상대 통산 타율이 0.536(28타수 15안타)에 이르는 최대 천적이다. 이언 데스먼드와 찰리 블랙먼도 각각 통산 타율 0.429(14타수 6안타), 0.343(35타수 12안타)으로 류현진에게 강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코치 없이 경기' 한화 이글스 13연패 '최다경기 출장' 홍란 3R 10언더파 공동선두
손흥민의 토트넘 EPL 재개 앞두고 홈구장 첫 훈… 'KBO 복귀' 강정호 묵묵부답 입국
벤투호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북한과 홈경기 11… LPGA투어 '맏언니' 지은희 첫날 공동 선두
프로야구 심판배정 '아빠 찬스' 막는다 프로야구 8월 퓨처스리그 로봇 심판 시범 도입
'또 5대5' KBO리그 순위싸움 '양극화' '달라졌어요' 롯데 날개 없는 추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