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소통협력공간 만든다"더니 소통 않는 제주시
내달 중 개소 예정... 주민설명회 등 공론화 없어
시 "운영하며 토론회, 세미나 등 통해 의견 수렴"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9.17. 18:38: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소통협력공간' 조성 및 운영사업이 시민과의 소통 부족 속 추진되고 있어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공론화 과정이 필요해 보인다.

 올해 행정안전부의 '2019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및 운영사업' 공모에 선정돼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사업비 120억원(국비 60억, 지방비 60억)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주민의 주도적인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의 협업 등 새로운 방법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해 삶의 질을 개선하는 '문제해결 복합플랫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17일 제주시에 따르면 내년 민간위탁을 통한 본격 운영에 앞서 10월 중순쯤부터 시가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이미 소통협력센터로 운영될 제주시 관덕로에 위치한 옛 미래에셋대우(주) 제주사옥 매입절차(60억원 투입 예정)를 완료하고 민간위탁 동의안도 제주도의회에 제출해 18일부터 열리는 제376회 임시회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이처럼 사업은 행정 주도로 속도를 내고 있지만 주민 설명회 등 공론화과정 없이 진행되면서 향후 주민 참여 확보 등 실효성 있는 사업 운영이 이뤄질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공모에 선정되고 숨가쁘게 절차가 진행되다보니 설명회를 열지 못했다"며 "올해 운영하면서 설명회 형식은 아니더라도 토론회, 세미나, 토크쇼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초 제주시는 평생학습관을 소통협력공간으로 새단장해 재美난 리빙랩, 체인지메이커 스페이스, 할머니 시민학교 등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실험과 재미있는 사회학습 등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 7월 열린 도의회 제375회 임시회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제주시 평생학습관을 비우도록 하고 있다며 행정이 철저한 준비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질타가 이어졌고, 제주시는 사업장을 변경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스페인 마드리드 도심 2000마리 양떼 ‘… 정부, 보행노인 사고 위험지역 특별점검 나선다
오영훈 의원"구난 조직 중복 신설, 행정 비효율 가… 제주 주요 환경정책 제자리걸음... "도, 의지 없다"
제주 '탄소 없는 섬' 조성 시너지 효과 '천군만마' 제주시 해양쓰레기 처리 1억3000만원 투입
매년 감소하는 홀로사는 노인 주거비 지원 '도마' "제주 공공기관서도 성불평등 용어 만연"
제주 고유 건축자산 체계적 관리·활용계획 마련 제주도 2020년 국고보조금 1437억 추가 확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