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도마 올린 넷심, 뜬소문 '적신호'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09.19. 00:50: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가 원정출산 의혹을 일축한 뒤 일부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확산된 키워드다.



나 대표가 미국에서 자녀를 낳은 뒤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하지만 나 대표가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을 이용했을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업체 소개 사이트에 등록된 설립 연도가 2000년이기 때문이다. 나 대표의 아들은 2019년 기준 23세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우리나라 나이로 계산하면 1997년 생이 된다. 즉, 나 대표 자녀가 태어날 당시부터 해당 업체 설립까지는 3년의 공백이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나경원 대표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상황에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온라인 여론을 통해 도마에 오르면서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의혹들도 이어지는 모양새다. 해당 산후조리원이 한국인 산모들의 원정출산과 산후조리를 목적으로 운영되는 곳이란 점에서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정갑윤 의원, 윤 총장에 "검찰의 위상 정립을 위해 … OK캐쉬백, '아이더 박보검 패딩' 관련 퀴즈 공개..정…
김정은, 백마 타고 달리는 모습 공개..“계속 잘 살… TV조선 측 "최희준, 구체적인 해임 사유 밝힐 수 없…
'2019 10월 모의고사', 성적 언제 나오나 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 밝히기 …
김희애 "내 나이 또래는 앞에 나설 수 있는 여성 캐… 가수 구하라, 침묵 깨고 함께 찍은 사진 공개
설리 빈소 비공개, 양정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故 종현 향한 여전한 그리움, "아직도 눈물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