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중국 히딩크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 해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0. 08:58: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거스 히딩크(73)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중국 올림픽 대표팀 사령탑 자리에서 물러났다.

 신화통신은 20일 중국축구협회(CFA)가 히딩크 감독을 올림픽팀 사령탑에서 경질하고 대신 하오웨이(43)에 지휘봉을 맡겼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작년 11월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중국의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에 선임됐던 히딩크 감독은 10개월여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중국축구협회는 "올림픽 예선 준비가 효과적이지 못했다. 새로운 그룹으로 올림픽 준비를 하게 될 것"이라고 히딩크 감독 경질 배경을 설명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의 4강 신화를 지휘했던 히딩크 감독은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1차 관문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통과를 이끌었다.

 하지만 히딩크 감독이 지휘한 중국 U-23 대표팀은 최근 박항서 감독이 이끈 베트남과 평가전에서 0-2로 패하는 등 부진한 성적을 보였다.

 도쿄올림픽 출전팀을 가리는 AFC U-23 챔피언십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가운데 중국은 호주,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와 3번 포트에 배정됐고, 26일 태국에서 조 추첨식이 개최된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는 처음 세계 1위 된 특별한 장소” 장애인체전 이틀째… 제주 '금빛 발차기' 빛났다
MLB 워싱턴,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 임성재, 고향 제주서 2년 연속 PGA 신인상 트로피
'PGA 신인왕' 임성재 CJ컵 우들랜드·데이와 한조 ALCS 휴스턴, 양키스에 1패 후 2연승
키움 히어로즈 KS행 '1승 남았다' 이탈리아, 유로 2020 예선 8연승 질주
한국축구, 29년 만의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 PGA투어 우승후보 임성재 안방서 트로피 들어올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