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올해산 노지감귤 품질 저하 우려... "열매솎기 절실"
산남지역 감귤품질 당도·산함량 전년보다 낮아
서귀포농기센터, 고품질감귤 안정생산 중점 지도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9.20. 16:56: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산 노지감귤이 생산량 증가, 대과비율 증가, 생육기 많은 비와 일조부족으로 품질저하 등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 농정당국이 품질향상제 살포 및 자율적 열매솎기 등 품질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소장 신양수)는 올해산 노지감귤 생산량이 52만8000톤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 11일 기준으로 산남지역 감귤품질이 당도 6.8°Bx, 산함량 1.96%로 전년보다 당도 0.8°Bx, 산함량 0.36% 낮아 수확 시까지 고품질감귤 안정생산 중점지도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8일 감귤출하연합회 전체회의 결과 지난해의 경우 노지감귤은 당도 10°Bx 이상일 경우 크기 기준을 적용받지 않고 상품으로 출하할 수 있었지만 올해는 2L(67~70mm) 초과 대과는 생산량 증가 예상으로 출하할 수 없다.

 또 노지감귤 첫 출하일이 농가 자율에 맡겨지면서 일찍 출하하면 높은 가격을 받는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저품질감귤 조기 출하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첫 출하되는 극조생감귤은 수확기 잦은 비날씨와 총채벌레, 노린재 등 흡즙해충 피해, 수확 시 상처 피해 등으로 부패과 발생이 많아져 초기 가격형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서귀포농기센터는 착색촉진 및 품질향상을 위해 탄산칼슘은 9월 하순, 10월 상순 2회, 수용성칼슘은 8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3~4회 살포하면 당도 0.5~0.7°Bx 향상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극조생감귤 부패과 줄이기 홍보를 위해 농감협과 협조해 5000농가 문자 발송은 물론 성숙기 흡즙해충 방제, 부패방지 약제 살포, 수확 시 상처 및 충격 주의, 수확 후 예조처리 등 농가방문 현장지도에 나설 예정이다.

 또 토양피복재배 감귤원은 빗물이 스며들면 피복자재를 걷고 토양 건조 후 다시 피복하고 10일 간격으로 품질을 조사해 품질 수준에 맞는 물관리가 필요하며, 마무리 열매솎기로는 9월 하순까지 나무 속, 나무 밑 작은 열매, 10월 상순부터는 대과, 병해충과 등 상품성이 낮은 열매를 수상선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귀포농기센터는 10월 10일까지 관내 5개 농협과 협력해 고품질감귤 생산 교육은 물론 농업인연구회, 품목별연구회, 전문교육 등 지속적으로 홍보와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신양수 서귀포농업기술센터장은 "4년 연속 노지감귤 제값받기를 위해서는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절실하다"며 "첫 출하하는 극조생 감귤은 품질 확인 후 구분 수확해 출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FIFA 회장 “무관중·무중계 경기 실망”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성 주류화 정책 성공, 성평등정책관-여성정책과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