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지역 독거노인 11.4% 치매 고위험군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남성>여성, 서귀포시>제주시
고령·경제수준·우울감·정신행동 증상 등 증가요인
도, 고위험군 주소지 인근 안심센터 서비스 연계 조치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20. 23:58: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연령별/성별/지역별 치매고위험군(인지저하) 분포

제주지역에서 혼자사는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고위험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연령일수록, 남성이 여성보다, 서귀포시지역이 제주시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열린 ‘제12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도내 거주 독거노인의 치매, 우울 수준, 삶의 질 등 정신건강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독거노인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광역치매센터와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노인돌봄기본서비스사업 대상자 4745명(제주시 3252, 서귀포시 1493)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독거노인 정신건강 실태조사결과 치매 고위험군은 11.4%인 것으로 밝혀졌다. 남성 15.6%, 여성 10.9%로 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은 85세 이상의 비중이 16.6%였으며, 지역별로는 서귀포시가 13.3%로 제주시(10.6%)보다 높았다.

치매 고위험군과 관련이 있는 요인으로 연령, 학력, 경제수준, 노인우울, 정신행동증상인데 ▷고령 ▷낮은 학력 ▷낮은 경제수준 ▷높은 우울감 ▷정신행동 증상을 가지고 있을수록 치매 위험 증가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독거노인 삶의 질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교육, 경제, 노인 우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는 홀로사는노인지원센터와 협약, 생활관리사가 교육이수 후 가정 방문을 통해 이뤄졌다. 제주시는 올 5월에, 서귀포시는 지난해 12월 조사됐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치매 고위험군 독거노인들이 주소지 인근 치매안심센터에서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권역별 질병대응센터 … 제주 경제·사회적 여건 주민 만족도 낮아
[월드뉴스] 미 퇴역장성들 “미국은 전쟁터가 … "신설 없고 보상금 풀리면 지역경제 선순환 기…
군포 확진자 일행 제주지역 접촉자 모두 음성 제주도 민간보조금 삭감 논란 감사위서 시비 …
제주 시멘트 공급 중단 사태 장기화 불가피 주민참여 읍면동 발전계획 수립 근거 마련 추…
우도 '탐나' 씨감자 채종포 가능성 평가회 개최 햇마늘 수급안정 30억 투입 농가 혜택 미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