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지역 독거노인 11.4% 치매 고위험군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남성>여성, 서귀포시>제주시
고령·경제수준·우울감·정신행동 증상 등 증가요인
도, 고위험군 주소지 인근 안심센터 서비스 연계 조치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20. 23:58: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연령별/성별/지역별 치매고위험군(인지저하) 분포

제주지역에서 혼자사는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고위험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연령일수록, 남성이 여성보다, 서귀포시지역이 제주시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열린 ‘제12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도내 거주 독거노인의 치매, 우울 수준, 삶의 질 등 정신건강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독거노인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광역치매센터와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노인돌봄기본서비스사업 대상자 4745명(제주시 3252, 서귀포시 1493)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독거노인 정신건강 실태조사결과 치매 고위험군은 11.4%인 것으로 밝혀졌다. 남성 15.6%, 여성 10.9%로 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은 85세 이상의 비중이 16.6%였으며, 지역별로는 서귀포시가 13.3%로 제주시(10.6%)보다 높았다.

치매 고위험군과 관련이 있는 요인으로 연령, 학력, 경제수준, 노인우울, 정신행동증상인데 ▷고령 ▷낮은 학력 ▷낮은 경제수준 ▷높은 우울감 ▷정신행동 증상을 가지고 있을수록 치매 위험 증가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독거노인 삶의 질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교육, 경제, 노인 우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는 홀로사는노인지원센터와 협약, 생활관리사가 교육이수 후 가정 방문을 통해 이뤄졌다. 제주시는 올 5월에, 서귀포시는 지난해 12월 조사됐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치매 고위험군 독거노인들이 주소지 인근 치매안심센터에서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FIFA 회장 “무관중·무중계 경기 실망”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성 주류화 정책 성공, 성평등정책관-여성정책과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