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지만, 개인 첫 MLB 한 시즌 100안타 달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1. 11:30: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개인 처음으로 빅리그에서 단일 시즌에 100안타를 채웠다.

최지만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쳤다. 최지만의 올 시즌 100번째 안타였다.

최지만은 0-0으로 맞선 4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보스턴 선발 릭 포셀로의 시속 130㎞ 체인지업을 공략해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었다.

전날까지 99안타를 생산했던 최지만은 경기 초반에 100안타를 채웠다.

2016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갔다.

그러나 올해는 확실한 '빅리거'로 인정받으며 풀 타임 주전 선수로 뛰고 있다. 종전 한 시즌 빅리그 최다 안타가 50개(2018년)였던 최지만은 올해 100안타 고지를 밟았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한 시즌에 100안타 이상을 친 타자는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와 강정호(전 피츠버그 파이리츠), 최지만 등 3명뿐이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LPGA투어 '맏언니' 지은희 첫날 공동 선두 프로야구 심판배정 '아빠 찬스' 막는다
프로야구 8월 퓨처스리그 로봇 심판 시범 도입 '또 5대5' KBO리그 순위싸움 '양극화'
'달라졌어요' 롯데 날개 없는 추락 '황희찬 83분' 잘츠부르크 리그 재개 첫 경기 완…
'KBO리그 복귀 추진' 강정호 5일 귀국 '국내 복귀' 김연경 오늘부터 협상 시작
제주서 열리는 롯데칸타타 오픈 '무관중' 으로 '승격 부담' K리그2 초반부터 경고 급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