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파주 의심신고 2곳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판정
잠복기 포함한 향후 3주가 고비…정부, 확산 방지에 총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1. 11:33: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의심된 경기도 파주의 농장 2곳이 정밀검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되면서 방역 당국이 한시름 놓게 됐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 농장의 돼지 사육 규모는 적성면 3천 마리, 파평면 4천200마리가량이다.

두 농장은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경기도 연천의 농장 방역대 10㎞ 이내에 자리해 1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이다.

연천 발생 농장으로부터 적성면 농장은 약 9㎞, 파평면 농장은 약 7.4㎞ 떨어져 있다.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 2명씩을 두 농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였다. 이후 시료를 채취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은 17일 파주의 한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으로 확진된 지 4일째 되는 날이다. 이 질병의 잠복기가 통상 4∼19일인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3주가 이번 사태의 고비인 셈이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앞으로 3주, 즉 21일간 추가 발병을 막는 데 방역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앞으로 21일간 추가 발생하지 않을 때, 이 기간으로 설정된 차량 역학 농가 이동 제한, 중점관리지역 돼지 외부 반출 금지 등이 풀리게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1일이 무사히 지나간다면 최대 잠복기가 사라진 것이기 때문에 위험성이 없어졌다고 보고 발생 농가 3㎞ 안에서는 이동이 가능하게 된다"며 "10일을 더 보고 30일이 되면 이동 제한을 풀고 방역대를 없앤다. 이렇게 되면 별도의 '종식 선언' 없이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 하더라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장이 당장 돼지를 다시 기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후 60일간 더 지켜본 뒤 입식(入植·농가에 가축을 들이는 것) 시험을 하고, 농장의 안전이 담보된 후에야 실제 입식이 이뤄진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황교안 촛불계엄령 NSC 군사력 투입 논의" 파문 文대통령, 내일 국회서 시정연설 메시지 주목
JTBC "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 제안 없었다" 검찰 조국 전장관 직접 조사할 듯
"나경원 딸, 3년간 자격없이 SOK 당연직이사 권한 행…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3.6%p 반등한 45.0%
검찰, '사모펀드·부정입학 의혹' 정경심 교수 구속…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논란' 광고 전면 중단
유시민 "김경록, JTBC 접촉했지만 인터뷰 실패" 검찰 정경심 조사 마무리…구속영장 청구할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