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태풍 영향 '제주문화재야행' 실내 산지천갤러리로 변경
9월 21~22일 인문학콘서트, 공연, 예술체험 등 마련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9.21. 12:32: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0일 제주목관에서 막이 오른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야간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인 '제주문화재야행'이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1일부터는 일부 행사가 취소되고 장소가 실내장소로 변경돼 치러지고 있다.

남은 기간인 21~22일에는 행사장이 산지천갤러리로 옮겨져 인문학콘서트, 공연, 예술체험프로그램이 잇따른다. 반면 플리마켓과 원도심 RPG 게임은 취소됐다.

21일에는 박시백 작가가 '조선왕조실록 속 제주이야기'를 들려주고 홍조밴드, 컴퍼니랑, 샘김의 공연이 마련된다. 22일에는 김동현 문학평론가가 '기억의 저장소 제주원도심'이란 주제로 인문학 콘서트를 펼치고 아이오나, 소리께떼, 사우스카니발 공연이 이어진다.

인스타그램(@jejuculturenight2019), 페이스북(제주문화재야행) 참고. 문의 064)725-0905.

문화 주요기사
제주에서 논하는 통일시대 지역문학 경계 허문 예술, 제주시 칠성로 누비며 더 나은 가…
10월 19~26일 세 번째 맞는 제주 김만덕주간 제주 발행 3년차 종이잡지 '씨위드' 이야기
신순배씨 시사문단 수필 신인상 수상 서귀포 동홍아트데이 '해피 할로윈 파티'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제58회 탐라문화제 결산 제주 소리꾼 권미숙 '만정제 춘향가' 발표회
제주문예회관 전시실 대관 기간 "현행대로 1주일" 제주에 모여 북방아시아 국제문화포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