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집중 호우 태풍 '타파' 근접에 제주 초긴강
하천 범람·주택가 침수 피해 우려
소방당국 출입통제·대피 조치 진행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21. 19:5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소방서가 한천 인근 주차장에 통제선을 설치하는 모습. 사진=제주소방서

제17호 태풍 '타파'가 상륙하기도 전에 제주에 100㎜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6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6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65hPa, 최대풍속 초속 37m, 강풍반경 350㎞의 강도 '강'의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한 상태다.

 이후 태풍 타파는 제주 방향으로 북진해 22일 오전 6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310㎞ 부근 해상에 위치하겠으며, 같은날 오후 3시쯤에는 제주 동부지역을 관통한 뒤 대한해협으로 향하겠다.

 아직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지 않았지만 제주 전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21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시 80.4㎜, 오등 108㎜,남원 56㎜, 성산 106.2㎜, 송당 163.5㎜, 대정 50㎜, 한라생태숲 151.5㎜ 등으로 상당 지역에서 100㎜ 이상의 비가 내렸다.

 

사진=제주소방서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하천 범람을 대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 상황이다. 산지천과 한천, 병문천 등 인근 출입통제 및 주차된 차량을 대피시키고, 실시간으로 수위를 주시하고 있다. 아울러 강풍에 대비 바람에 취약한 시설물에 대한 안전조치도 시행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까지 시간당 50㎜ 이상(일부지역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400㎜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바람도 최대순간풍속 35~45㎧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및 농작물 피해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애월읍 창고 지게차서 화재 발생 제주해경, 500t급 신조함정 배치
제주 24일 오후까지 비… 25일 맑음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국회가 제주4·3과 여순사건 해결 나서야" 독거실 위해 자해까지… 제주교도소 '포화'
음주폐해 예방의 달 행사 '같이하는 삶, 가치있는 … 탈의실 몰래 촬영 중국인 유학생 벌금형
성읍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4·3수형생존인 "준 적 없는 좁쌀 때문에" 2차 재심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