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하늘길 마비…오후 3시까지 전 항공편 결항
이틀 사이 350여편 결항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9.22. 09:30: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강타한 22일 오전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해 도민과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은 텅 빈 제주공항 국내선 발권 카운터의 모습. 강희만 기자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이 이틀째 차질을 빚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22일 오전 6시30분 제주에서 김포로 출발할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8900편이 결항한 것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 2~3시까지 제주공항을 오갈 계획이던 모든 항공편에 대한 운항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제주공항에서 운항 계획이 잡힌 489편 중 316편(출발 158편, 도착 158편)이 결항했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태풍 특보와 함께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전날도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 9시 이후 항공편 운항이 취소돼 총 33편(출발 10편, 도착 23편)이 결항했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기상 상황에 따라 결항하거나 지연하는 항공편이 더 늘어날 수 있다"며 "항공편 이용객들은 사전에 항공사에 운항 여부를 확인하고 공항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