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교육활동 침해학생 보호자에 과태료
'교원 지위향상·교육활동 보호 특별법' 개정
특별교육 미이수 시 300만원·의료비도 청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9.22. 10:28: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20일 탐라교육원 연수관 대강당에서 초·중·고·특수학교 교감을 대상으로 개정된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및 동법 시행령의 이해를 위한 연찬회를 개최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교육활동을 침해한 학생을 전학시키고, 보호자는 특별교육을 이수하지 않으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법률 개정안이 시행된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20일 탐라교육원 연수관 대강당에서 초·중·고·특수학교 교감을 대상으로 개정된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및 동법 시행령의 이해를 위한 연찬회를 개최했다. 연찬회는 도교육청 교권전담 변호사의 강의와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개정된 '교원의 지위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이 10월 17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교육활동 침해 행위를 한 학생에 대해 학교교권보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전학을 포함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으며, 학교교권보호위원회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가해학생에 대한 조치를 경감하거나 가중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학생이 교육활동 침해행위를 한 경우 가해학생의 보호자도 함께 특별교육을 이수해야 하고, 이수하지 않으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또한 교육활동 침해로 치료가 필요한 교원에게는 의료비와 약제비 등 교원의 보호조치 비용을 관할청이 우선 지원한 후 가해자에게 구상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으며, 피해를 입은 교원은 교육부장관이 정하는 규정에 따라 특별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연찬회를 통해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법령 개정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교육활동침해 행위를 예방하고, 피해교원에 대한 신속한 보호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학교 내에 교원의 교육활동 존중 풍토가 조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육 주요기사
"정시 확대, 학교 교육과정 파행 우려" "상상력·호기심 키우자"… 학생 참여 축제 잇따라 …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서로 미루기' 벗어나야" 제주도교육청 조직 운영, 곳곳서 허점
한·일 교육대학 총장 포럼 제주서 열려 "시간제 비정규직 차별 여전… 임금 인상 동일 적용…
도교육청, 읍면 학부모 대상 'IB 프로그램' 설명회 전세계 다양한 문화, 한자리서 만난다
수능일, 출근시간 늦추고 대중교통 늘린다 "제주 특수교육원 설립, 논의 나서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