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멀어지는 태풍 '타파'… 제주 피해 '속출'
성산 순간풍속 30.4㎧… 9월 중 역대 3위
어리목 698㎜… 대부분 200㎜ 이상 폭우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22. 17:27: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서홍동의 한 주택가에서는 강풍에 천막이 찢어져 전선에 걸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서귀포소방서 제공

제주소방 396회 출동해 대원 1285명 동원
침수로 619t 배수·강풍피해도 242건 접수
전선 끊어져 3335가구 정전… 복구 진행중


[종합] 제17호 태풍 '타파'가 기록적인 강풍과 폭우를 제주에 쏟아냈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서귀포 남동쪽 약 1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5㎞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70hPa, 최대풍속 초속 35m, 강풍반경 350㎞의 강도 '강'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후 태풍 타파는 22일 오후 9시 부산 남쪽 약 8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제주는 22일 오후 5시 이후로 차츰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겠다.

 21일부터 22일 오후 4시까지 강수량은 한라산 어리목 698.5㎜를 비롯해 제주시 278.5㎜, 산천단 564㎜, 오등 533㎜, 신례 287.5㎜, 성산 299.6㎜, 송당 441.5㎜, 윗세오름 632.5㎜, 한라생태숲 601㎜를 기록했다. 반면 고산 69.1㎜, 대정 104.5㎜, 한림 121.5㎜ 등 서부지역은 상대로적으로 강수량이 적었다.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었다. 22일 오후 4시 기준 일최대순간풍속은 지귀도 40.6㎧, 기상과학원 33.8㎧, 태풍센터 31.6㎧, 윗세오름 31㎧, 성산 30.4㎧다. 특히 성산의 경우는 9월 중 역대 3위의 일최대순간풍속을 기록했다.

 

태풍 타파가 몰고온 강한 바람에 서귀포시 서호동 소재 태양열판넬이 무너졌다. 사진=서귀포소방서 제공

이로 인해 제주 곳곳에는 피해가 잇따랐다.

 22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태풍 관련 총 396회(급·배수 27건, 예방·대비 125회, 안전조치 242건, 인명구조 2건)의 소방 출동이 이뤄졌다. 이 기간 소방대원 1285명, 장비 368대가 동원됐다.

 먼저 침수에 의한 피해를 살펴보면 21일 오후 5시36분쯤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의 한 주택 마당에 빗물이 들어 찬 것을 시작으로 도로, 농경지 등에서 총 619.5t의 배수작업이 이뤄졌다.

 또한 ▷제주대학교 사거리 한북로 방향 일부차선 ▷부민장례식장 남축 오등동 방향 진입로 ▷방선문 계곡 출입구 등에서는 침수로 인해 도로가 통제됐으며, 22일 오후 2시20분쯤에는 제주시 평화로 옆 도로에서 SUV가 불어난 물에 갇히기도 했다.

 

22일 오후 2시20분쯤에는 제주시 평화로 옆 도로에서 SUV가 불어난 물에 갇히기도 했다.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이어 서귀포시 서호동 소재 건물에 설치된 태양열 판넬이 강풍에 무너지고, 법환동 월드컵경기장 맞으면 건물 외벽이 붕괴되는 등 강한 바람에 의한 피해도 속출했다.

 정전 사태도 속출했다.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 제주시 한경면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 4시까지 서귀포시 표선면, 대정읍 무릉리, 화순리, 색달동·호근동 등 3335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이날 정전은 태풍 타파가 몰고 온 강한 바람에 의해 전선이 끊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전 제주본부는 긴급 복구에 나서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842가구의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 한전 제주본부는 전 직원과 협력업체 근로자를 투입해 나머지 2493가구을 대상으로도 복구 작업을 벌였지만 강한 비바람 때문에 애를 먹었다.

 

서귀포시 서홍동에서 조립식 판넬이 강풍에 날려 전선에 걸려있다. 사진=서귀포소방서 제공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하늘길은 이틀째 마비됐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6시30분 제주에서 김포로 출발할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8900편이 결항한 것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 6시까지 제주공항을 오고 가기로 한 모든 항공편이 운항 취소 결정을 내렸다.

 이날 하루 제주공항에서 운항 계획이 잡힌 항공편은 모두 489편으로 이중 오후 5시 기준으로 출발 196편과 도착 195편 등 391편에 대한 결항이 확정됐다. 대규모 결항 사태로 인해 2만명이 넘는 승객이 발이 묶이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는 이날 오후 7시부터 부분적으로 항공기 운항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용담동 세탁소서 불… 60대 화상 제주 22일 가을비… 동부·산지 집중
제주경찰청 '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첫 만남 26일 뒤… 4·3수형생존인 8명 재심 청구
제주 용담주민 "제2공항 공론화는 분열 유발" 유포만 20만회… 제주서 음란물 대부 실형
20대몰던 차량 렌터카 가로수 잇따라 들이받아 삼형제 이어 삼부녀까지… '우리는 경찰집안'
제주시 도련1동서 승용차와 관광버스 충돌 이도2동 옷가게 화재… 2600여만원 재산피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