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 강성훈 10월 PGA 투어 CJ컵 기약
우승 노린 신한동해오픈서 4위…"11번 홀 티샷 아쉬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2. 18:14: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모처럼의 국내대회 우승을 노렸으나 마지막 날 역전 꿈을 이루지 못한 강성훈(32)이 "다음 기회에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강성훈은 22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 골프대회 최종 4라운드를 마친 뒤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하며 최선을 다했지만, 개인적으로 아쉬운 경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감격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승을 거둔 뒤 첫 국내 나들이에 나선 강성훈은 3라운드까지 선두에 두 타 뒤진 2위를 달리며 기대감을 키웠다.

2013년 10월 한국오픈 이후 6년 만에 국내대회 우승을 추가할 기회를 맞이했으나 최종 라운드에서 한 타를 줄이는 데 그쳐 경쟁자들을 따돌리지 못했다. 신한동해오픈에서 2011년 준우승 등 여러 차례 상위권 성적을 남겼지만, 이번에도 트로피와는 인연이 없었다.

전반 보기 없이 2타를 줄이며 선두 추격을 가시권에 두던 그는 11번 홀(파4)에서 티샷 실수 여파로 첫 보기를 적어내 주춤했다. 이후 타수를 더 줄이지 못하며 우승자 제이비 크루거(남아공·15언더파 269타)에게 5타 뒤진 4위로 대회를 마쳤다.

강성훈은 "11번 홀 티샷 실수의 아쉬움이 크게 남는다"고 곱씹었지만, "침착하게 보기로 막으면 된다고 생각했다. 당황하지 않고 플레이해 잘 막았다"며 결과에 후회를 남기지는 않았다.

이어 그는 이번 대회 코스 전반에 대해선 "러프가 더 길어 까다로웠다. 그린 스피드는 좋은 편이었지만, 태풍이 오고 있어 그린 상태엔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핀 위치는 비교적 쉬웠다"고 돌아봤다.

강성훈은 곧장 미국으로 떠나 PGA 투어 일정을 이어간다.

그는 "세이프웨이 오픈과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이후 한 주 휴식한 뒤 CJ컵과 조조 챔피언십에 출전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히며 다음 달 제주에서 열리는 CJ컵 때 국내 팬들과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BO 복귀' 강정호 묵묵부답 입국 벤투호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북한과 홈경기 11…
LPGA투어 '맏언니' 지은희 첫날 공동 선두 프로야구 심판배정 '아빠 찬스' 막는다
프로야구 8월 퓨처스리그 로봇 심판 시범 도입 '또 5대5' KBO리그 순위싸움 '양극화'
'달라졌어요' 롯데 날개 없는 추락 '황희찬 83분' 잘츠부르크 리그 재개 첫 경기 완…
'KBO리그 복귀 추진' 강정호 5일 귀국 '국내 복귀' 김연경 오늘부터 협상 시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