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신임 제주도 정무부지사 후보 김성언씨 지명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07. 10:46: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민선 7기 두 번째 정무부지사 후보로 김성언(61) 전 효돈농업협동조합장을 지명했다고 7일 밝혔다.

수입개방시대를 맞아 전환기를 맞고 있는 제주 1차산업 육성 의지 차원에서 안동우 정무부지사에 이어 민선 7기 두 번째 정무부지사로 1차산업 전문가로 발탁한 것이라고 제주도는 강조했다.

제주도는 “김성언 정무부지사 지명자는 유연함과 합리성을 바탕으로 3선 효돈농협조합장과 (사)제주감귤연합회장을 역임하면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등 성공적으로 조합을 이끌어왔기에 1차산업 살리기에 적임자로 판단한다”며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또 “김성언 지명자는 신효청년회장, 효돈동연합청년회장, 월라봉영농조합 대표이사 등을 맡아오면서 지역과 1차산업 현장의 실정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농민을 비롯한 각계현장의 도민과의 소통 역할을 하면서 어려움에 처한 제주 1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살아있는 정책을 주도적으로 수립하고 집행하는 최고책임자 역할을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도의회와 협의해 10월 중순 김성언 정무부지사 지명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요청하고, 도의회의 청문회 경과보고서가 제출된 후 정무부지사로 임명할 예정이다.

한편 김성언 정무부지사 지명자는 서귀포시 효돈동 출신으로 효돈초, 중학교와 제주제일고, 고려대학교를 졸업했다. 영남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한 뒤 한라대학 강사를 했다. 신효청년회장, 효돈동 연청회장, 월라봉영농조합 대표이사, 효돈농협조합장(3선, 2005년 11월~2019년 3월), (사)제주감귤연합회장 등도 역임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4·3사건 희생자·유족증 신청 1만명 돌파 [월드뉴스] FIFA 회장 “무관중·무중계 경기 실망”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