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수천만원 휴업수당 지급 미룬 호텔 대표 벌금형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10.07. 13:13: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수천만원대 휴업수당을 지급기일 내에 주지 않은 제쥐역 숙박시설 업주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근로기준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5)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서귀포시에서 호텔을 운영하는 A씨는 2016년 5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약 2년간 근로자 31명의 휴업수당 4500여만원을 금품지급 기일연장에 대한 합의 없이 퇴직일로부터 14일 이내에 지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변호인은 "호텔 일부 영업을 양도하면서 기준 미달의 휴업수당(임금의 20%)을 기지급하고, 나머지 부분은 노동위원회의 승인 절차를 통해 수당 지급을 하고자 했다"며 미지급에 관한 고의가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근로기준법 위반에 관한 피고인의 고의를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며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사회 주요기사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왜 쳐다봐"… 후배 폭행 30대 벌금형 라민우 불법 녹취록 유출·보도 항소심도 유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