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또 하나의 군사기지, 제2공항 결사저지"
제주민중연대, 제주시청서 제3차 민중대회 개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10.09. 14:43: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제주민중연대는 8일 제주시청에서 3차 민중대회를 열고 "제주를 군사기지의 섬으로 전락시킬 제2공항을 기필코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민중연대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제2공항이 기존 국내선의 50%만 전담한다는 계획은 국토부가 주장하는 관광객 수요 충당이 원래 제2공항의 목적이 아님을 말해준다"며 "제2공항이 지금 계획대로 운영된다면 적자 공항으로 전락할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2공항이 제 기능을 상실하고 적자 상태가 지속되면 국방부가 나서서 국가안보를 명분 삼아 공군기지로 활용하자는 주장을 펼칠 것"이라며 "이미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남부 탐색구조부대 설치가 확인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방부는 제주를 동북아 군사 거점으로 활용할 기회를 노리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강정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국가의 잔인한 폭력을 목격했다"며 "국가권력을 앞세워 공동체를 파괴하는 것도 부족해 제주 전역을 군사기지화 하려는 제2공항 건설을 결단코 반대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왜 쳐다봐"… 후배 폭행 30대 벌금형 라민우 불법 녹취록 유출·보도 항소심도 유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